꼬리표: 소셜임팩트펀드

美 대기업들 소셜임팩트펀드, 허울뿐이다

월마트(Walmart)가 주도하고 코카콜라, 펩시콜라, 존슨앤존슨, 프롬터앤갬블(P&G), 유니레버, 큐리그 그린마운틴(Keurig Green Mountain), 골드만삭스 등이 참여하는 대기업 컨소시엄이 최근 도시지역 재활용비율 제고를 위한 이니셔티브를 선언했다. 투자자들은...

인사이트

많이 본 뉴스 TOP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