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 - 박지향 기자

박지향 기자행정학 전공자가 CSR이라니, 이보다 좋을 순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