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

[손동영 소장기업마다 이름은 다르지만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을 다루는 조직을 두는 경우가 많다그냥 CSR팀이라 부르기도하고최신 유행을 따라 공유가치창출을 뜻하는 CSV팀을 새로 만들기도 한다그 가운데 이름만 들어도 무슨 일을 하는 조직인지 금새 알아챌 수 있고가장 흔한 건 사회공헌팀이다.

기부금 낼 곳 정하고임직원 자원봉사 알선하는게 그들의 임무중 하나다아니가장 중요한 일이다.어쩌면 우리는 사회공헌이란 그릇안에 습관처럼 이렇게 익숙한 것들만 담고 있다지금 우리 기업들에게서 새로운 것들을 담으려는 노력이 안보인다사회도 별다른 요구를 하지않는다기업이 시혜자 역할을 하고수혜자인 사회가 고마워하며 또다른 도움을 요청하는 현실에선 뭘 요구하기도 멋쩍다.

이런 구조에서 사회공헌이 기업의 책임과 연계되기는 어렵다. ‘돈 많이 벌어 세금내는게 기업이 사회에 대해 책임지는 길이란 수준의 인식을 극복하고그래서 사회와 인류를 위해 기업이 뭔가 해야할 책무가 있음을 깨닫는다면 뭔가 다른 길이 보여야할텐데 현실적으로 기업들은 사회공헌팀에 모든 책임을 지우고 있다사회공헌팀으로 발령받은 사람들중 상당수는 남들보다 뒤처지는 것같다거나 빨리 영업이나 기획으로 돌아가고싶다고 이야기한다이유는 명백하다회사가 돈 벌어오는 부서들보다 사회공헌팀을 중시한다는 생각이 들지않기 때문이다.

외국 기업들의 사례가 늘 선진적인 건 아니다글로벌기업들도 그린워시(Green Wash)를 많이 한다.기업이 겉으로는 친환경을 외치지만 이면에선 환경을 해치는 온갖 일들을 다할 때 붙이는 오명(汚名)이다한마디로 세상을 기만한다는 건데우리가 그런 기업들까지 존중할 이유는 없겠다그러나 앞서가는 글로벌기업을 본받을 필요는 있다사회공헌 영역에서도 우리가 미처 돌아보지못한 구석을 살펴가며 명성을 얻는 기업들이 의외로 많다예를 들어 주문형 고객관계관리(CRM) 서비스제공기업 세일즈포스는 ‘1-1-1 커뮤니티서비스모델을 개발자사의 기술과 자원을 기부하는 등 자선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그런데 요즘엔 이런 형태의 사회공헌 활동을 진부하다고 평가한다자기 분야에서만 창출해낼 수 있는 사회공헌의 가치로는 무엇이 있을까 고민하는 기업들이 생겨나는 이유다.

해킹과 마라톤의 합성어인 해커톤(Hackathon)’은 컴퓨터 프로그래머들을 모아놓고 정해진 시간안에 주어진 사회적 미션을 달성케하는 이벤트다빅데이터 솔루션 개발기업 클라우데라(Cloudera)’는 크라우드소싱과 데이터분석방법으로 범죄예방사업 비영리조직 아트로시티워치(Atrocity Watch)’를 지원하고 있다샌프란시스코 인근 IT기업의 연합인 SF시티(Citizens Initiative for Technology and Innovation)는 대중교통공공안전에 필요한 기술을 위해 파일럿 프로젝트컨설팅소프트웨어 개발 등으로 정부와 협업해 행정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있다컴퓨터그래픽 소프트웨어개발회사 어도비(Adobe)의 재단은 유스보이스(Youth Voices)란 디지털미디어 교육사이트를 운영중이다젊은이들이 온갖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하는 창의적 기술을 익히도록 어도비의 다양한 기술과 자원을 제공한다공교육이 채워주지못하는 부분을 기업이 메우는 구조다이게 바로 그들이 생각하는 사회공헌이다.

CSR은 급속도로 성장했다규모가 큰 기업들은 CSR부서를 만들었고 제조에서 판매에 이르기까지 전과정에 책임을 강조하고있다셔츠를 만드는 기업부터 커피를 파는 기업까지 CSR은 인간과 환경을 얘기하고기업 바깥에서 긍정적 효과를 만들어내기 위해 사업의 모든 과정에 책임있는 전략을 전개하고 있다기부나 봉사중심인 우리식 사회공헌은 CSR의 일부를 구성할 뿐이다.

CSR 전문가들은 사회에 다시 돌려주는 것이 무엇인지 그 의미에 대해 생각해볼 것을 당부한다사회에 공헌한다는 수많은 사업들이 보여주기식에 머무는건 기업 안팎에 전문가들이 없어서가 아니다.그 전문가들이 기업 구성원들 누구도 제대로 설득하지못하기 때문이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