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비영리기구 IBE 는 지난 1995년부터 2013년까지 FTSE 350 기업의 윤리 담당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는 영국기업의 기업윤리에 대한 인식변화를 관찰할 수 있는 좋은 자료다.

설문조사는 해당기업의 기업윤리, 기업윤리프로그램, 윤리강령, 트레이닝, 스피크 업(Speak up), 리쿠르팅, 모니터링 등 7개 분야에 걸쳐 진행됐다. 기업윤리 프로그램의 트랜드를 파악하는데 유용하다. 응답기업의 68%는 최근 3년간 기업윤리 프로그램에 대한 투자를 늘려왔다고 대답했다. 영국 기업들을 통해 기업윤리의 변화를 살펴본다.

채용&계약
Q15. 당신의 기업은 직원 채용의 모든 과정에서 기업의 윤리적 덕목을 이행하고 있는가?

그래프15
그래프15

2013년 응답기업의 63%가 직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기업의 윤리적 덕목을 이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Q16. ‘기업의 윤리강령에 따라야 한다’는 항목이 직원 채용 시 계약내용에 포함되어 있는가?

그래프16
그래프16

2013년 응답기업의 70%이상이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래프를 통해 알 수 있듯 1995년에는 응답기업의 반 이상이 기업의 윤리강령에 대한 내용을 계약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그래프 4의 2001년 응답결과를 다시 보면 1995년 당시 FTSE350 기업 중 윤리강령을 갖고있는 기업은 소수였을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윤리강령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면서 모든 직원들이 기업의 윤리강령을 바르게 이해하고 따를 수 있도록 하는 움직임이 공식적으로 나타남을 볼 수 있다.

윤리강령준수동의서
Q17. 기업은 직원들에게 지난해 윤리강령준수동의서에 서명을 요구했는가?

그래프17
그래프17

그래프17을 보면 직급별로 서명 요구율이 다르다. 직급이 높을수록 서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원진(The executive team)에게 윤리강령준수서명을 요구하는 기업이 응답기업의 67%인 반면 일반 직원에게 서명을 요구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39%로 나타났다.

근무평가
Q18. 당신의 기업은 직원근무평가 범위에 윤리적 행동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가?

그래프18
그래프18

응답기업의 60%가 기업 임원진들의 윤리적 행동을 근무평가 요소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문항 17번과 같이 영국기업들은 높은 직급의 직원들의 윤리적 행동을 중요시하는 경향이 있다. 이 보고서의 저자는 이런 트렌드가 지속가능한 업무환경을 만드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임원보수의 투명성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이야기했다.

징계절차
2012년 설문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3/4(74%)이 기업의 윤리강령을 위반하는 직원에게 징계를 내리고 있다고 응답했다. 불과 2년 전인 2010년까지만해도 징계절차를 밟는 기업은 48%에 불과했다. 몇몇 기업은 징계절차내용을 기업리포트나 웹사이트를 통해 밝히기도 한다. 영국석유회사 쉘(Shell)은 2010년부터 기업윤리강령을 위반한 직원이 구체적으로 몇 명인지 까지 매년 밝히고 있다. 이런 쉘의 공식적인 발표는 기업이 직원들의 윤리강령준수를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지, 윤리강령 위반사항을 꾸준히 확인하고 있는지를 보여줌으로써 기업의 신뢰도를 높이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외부심사(Screening)
2013년 FTSE 350응답기업의 88%가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타사의 윤리규범을 심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출처:
http://www.ibe.org.uk/userfiles/codes_survey_2013_interactive.pdf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