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서

[김보리 연구원] 웨인 비서(Wayne Visser) 박사는 기업의 지속가능성과 책임에 대해 연구하는 두뇌집단인 CSR 인터내셔널의 설립자이자 대표다. 비서 박사는 이미 2012년과 2013년 두차례에 걸쳐 CSR 국제컨퍼런스에 참석해 익숙한 인물이다.

한국 입국전 코스리와 진행한 서면인터뷰에서 그는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항상 즐거운 일이다. 매번 한국의 문화를 배우고 발전된 기업의 책임과 지속가능성의 변화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 기업들에게 해주고싶은 조언이 있느냐는 질문에 비서 박사는 “클린 테크놀로지와 생체모방(Biomimicry), 나노기술에 기반한 건강 솔루션 등 분야에 장기투자하라고 말하고싶다. 한국이 이끌어 나가기에 꽤 괜찮은 분야다. 또 전자산업은 폐기물 제로, 탄소중립 등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비서 박사는 “한국기업이 선진국의 CSR 동향을 따라가는게 적합한가”라는 질문에 그는 “서양 기업을 따르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 사실 서양의 주주중심 자본주의와 산업화는 근본적인 결함이 있다. 소득 불평등과 기후 변화 등 많은 사회적, 환경적 문제를 일으킨다.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자본주의를 동양에서 찾으려는 추세다”라고 말했다.

비서 박사는 한국 기업이 집중해야 할 부분에 대해 “애매모호하고 남용될 수 있는 ‘녹색 성장’의 개념을 넘어 탄소중립, 폐기물 제로 등 순환경제(Circular Economy)를 개척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CSR 전문가가 되려는 사람들에게 “CSR이라는 틀 안에 자신을 가두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 오히려 가장 관심있는 비즈니스 또는 기술에 집중하라. 마케팅이든, 금융이든, 인적자원관리든 그 분야를 마스터해야 한다. 그리고 긍정적인 임팩트를 위해 자신만의 능력을 발휘하는 방법을 찾아라. 기업 전체적으론 우리가 직면한 가장 시급한 글로벌 과제 즉, 기후변화, 불평등, 부패, 생물다양성 훼손 등을 해결할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