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아시안허브예비사회적기업 ‘아시안허브’가 오는 6월28일 창립 1주년을 맞아 아시안허브 자원활동가 및 이중언어강사로 활동중인 삼소 쿤티아 씨(30) 결혼식을 준비하고 있다.

‘아시아 결혼이민자 교육과 일자리 창출’을 미션으로 하는 아시안허브는 결혼 이주여성들을 교육해 통번역가, 이중언어 강사, 다문화 강사, 에코 디자이너 등으로 양성하고 있다. 지난 5월부터는 인액터스 프로젝트팀인 가톨릭대 가시부시와 협업을 시작, 웨딩플래너 양성과정도 열었다. 가시부시는 결혼이주여성 웨딩플래너가 다문화가정 부부의 결혼식을 선물하는 프로젝트. 그 첫 시작으로 삼소 쿤티아 씨 가정의 결혼식을 치르게됐다.

삼소 쿤티아 씨는 캄보디아 출신으로 2007년 한국에 들어와 현재 경기도 남양주에서 두 아들을 낳고 행복하게 살고있다.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아직 결혼식은 올리지 못한 채 살고있지만 경제적 자립을 위해 한국어, 컴퓨터 등을 배우고 있으며 지난 3월부터는 아시안허브 남양주 캄보디아어 강사로 활동도 시작했다.

결혼식은 서울 광진구의 한 카페에서 하우스웨딩으로 작고 소박하게 치러질 예정. 사진, 사회, 주례,축가 등 모든 부분이 재능기부로 진행된다.

아시안허브 최진희 대표는 “아시안허브 1주년 기념행사를 가시부시와 함께 의미있게 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행사 취지를 들은 아시안허브 자원활동가들이 청첩장 제작부터 사회, 주례 등을 준비 중이고 쿤티아의 친정엄마 역할을 하겠다는 자원활동가도 있다”고 소개했다. 최 대표는 “이 과정을 통해 결혼 이주여성들에게 웨딩플래너라는 직업을 소개하는 의미도 있다”며 “앞으로 웨딩플래너로 활동할 수 있도록 교육과 함께 결혼식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아시안허브. 결혼식 때 화동을 맡 은 삼소 쿤티아의 두 아들

사진출처=아시안허브. 결혼식 때 화동을 맡 은 삼소 쿤티아의 두 아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