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6중국 속담에 ‘모든 사람은 태어나고 늙고 병들고 죽는다’라는 말이 있지만, 지속가능성에 의미를 두는 사람들은 ‘우리 모두는 다시 태어난다’는 말을 덧붙이고 싶어 할지 모른다. 몇몇의 기업들은 재생과 재활용의 실제적인 사례를 만들어내고 있다.

1980년대초 처음 금융업계에 발을 들여놓았을 무렵, 나는 Safety-Kleen이라는 회사의 주식을 추천받아 매수했다. 당시 지속가능이라는 경영철학이 막 싹트기 시작하는 단계였지만, 나는 그들의 폐쇄형 루프(closed-loop 제조 공정에서 나온 폐기물을 처리해 재활용하는 시스템)를 통한 재활용정책과 성공 가능성에 매우 큰 감명을 받았다. 폐쇄형 루프식의 재활용을 통해 Safety-Kleen은 생산과정에서 발생되는 산업용 폐기물을 전혀 배출하지 않으면서 유해한 폐기물이 자연환경에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을 줄였다.

사업이 전체적으로 평범해보였지만, 환경보호라는 면에서는 시대를 앞선 것이었다. 당시 Safety-Kleen은 사용된 용매를 폐기하지 않고 재활용하겠다는 책임의식을 실천했다. Safety-Kleen의 재활용에 대한 책임활동이 없었다면, 유해한 용매는 분명히 수로에 버려졌을 것이다. Safety-Kleen는 곳곳에서 사용된 용매를 정기적으로 수거해 재사용이 가능한 순수한 용매로 재활용했다. 당시 이런 비즈니스는 획기적인 모델이었다. Safety-Kleen이 재활용을 통해 지속가능한 브랜드를 만듦으로써 산업폐기물의 재활용에 대한 인식이 세상에 소개될 수 있었다.

한번 사용된 용매는 자동차 수리점에서 다시 사용될 수 있도록 Safety-Kleen 공장에서 깨끗하게 정제됐다. Safety-Kleen은 폐기물을 재활용이 가능한 제품으로 탈바꿈시킴으로써 지속가능성에서 중요하게 여겨지는 수익 창출이 가능했다. Safety-Kleen이 제공하는 서비스는 시장에서 상당한 인기를 끌었고, 몇년간 20% 이상의 꾸준한 성장을 보였다.

성공을 맞본 Safety-Kleen는 불행히도 앞서 언급한 중국 속담처럼 최후를 맞이하게 된다. 사업이 성장한 후, Safety-Kleen는 점차 병들어갔고 미심쩍은 인수와 합병을 통해 사업을 확장하려 했다. 이를 통해 부채가 증가한 Safety-Kleen은 결국 파산 신청을 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모델은 종말을 맞이했다.

그러나 Safety-Kleen은 실패에 무릎꿇지 않고, 파산에서 벗어나 이전의 지속가능한 모델에 새로운 생명을 불러일으켰다. 과거 상당한 성공을 이끌었던 자사의 용매 재활용모델을 엔진오일에 적용시킴으로서 소비자층을 확대했다. 현재 Safety-Kleen은 자동차 수리점에서 사용된 엔진오일을 수거, 깨끗하게 정제해 시장에 되팔고있다. 2008년 Safety-Kleen은 재활용한 엔진오일인 ‘에코파워’라는 제품을 시장에 선보였다.

현재 Safety-Kleen은 매년 1억4600만갤런의 기사용 엔진오일을 재활용하고 있으며, 북미지역 재활용 오일 사업부문에서 약 59%에 이르는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Safety-Kleen은 탄탄한 성장을 유지하고 있을 뿐 아니라, 환경보호를 지원하는 연합체를 만들어 활동하고있다.

2012년 12월 북미에서 석유와 고압 화학물질 재활용, 재료처리 및 가공에 초점을 두고 환경친화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Clean Harbors가 Safety-Kleen을 인수했다.

http://www.sustainablebrands.com/news_and_views/circ_econ/patrick-mcveigh/safety-kleen-clean-harbors-working-together-keep-motor-oil-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