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4일 중국 베이징(北京)시 중국과학기술관에서 장원기(왼쪽) 중국삼성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 청소년 과학기술 경진대회(솔브 포 투모로우ㆍSolve For Tomorrow) 발대식’을 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4일 중국 베이징(北京)시 중국과학기술관에서 장원기(왼쪽) 중국삼성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 청소년 과학기술 경진대회(솔브 포 투모로우ㆍSolve For Tomorrow) 발대식’을 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박일근 한국일보 베이징특파원] 삼성이 중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사회적 현안을 풀 수 있는 창의적인 생각들을 도출해 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활동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24일 중국 베이징(北京)시 중국과학기술관에서 중국과학기술협회, 공산주의청년단과 함께 ‘전국 청소년 과학기술 경진대회(솔브 포 투모로우ㆍSolve For Tomorrow) 발대식’을 개최했다.

‘솔브 포 투모로우’란 삼성전자가 지역 사회의 공동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청소년을 대상으로 사회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공모하는 프로그램이다. 청소년들에게 창조와 혁신적 사고의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로, 삼성전자가 전 세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다.

내년 3월까지 약 7개월 간 펼쳐지게 될 이번 과학기술 경진대회는 온라인 예선, 지역 및 전국 결선 등을 거쳐 수상팀을 결정한다. 수상팀에게는 대학생의 경우 MIT와 하버드 등 세계적인 명문 대학들과 교류할 기회가 주어지고, 고등학생에겐 모교에 10만달러 상당의 최첨단 과학 기자재가 기증된다. 주제는 ▦에너지 절약 ▦환경보호 ▦건강 등 3가지다. 참가자는 전국에서 모두 1만5,000명에 이를 전망이다.

장원기 중국삼성 사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수 많은 아이디어와 창의적 작품이 나오고, 머지 않은 미래에 이러한 아이디어와 작품들이 우리의 생활을 더욱 풍요롭게 변화시킬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쉬옌하오(徐延豪) 중국 과학기술협회 서기, 푸전방(傅振邦) 공청단 중앙서기처 서기, 쑤웨이(束爲) 중국과학기술관 관장, 박재순(朴載淳)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도 참석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