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삼성
이정렬(오른쪽) 중국삼성 전무와 투멍(涂猛) 중국청소년발전기금회 비서장이 5일 베이징에서 드림클래스 증서를 교환하고 있다. 출처= 중국 삼성

 

[박일근 베이징 특파원] 중국삼성(사장 장원기)은 5일 베이징(北京)시 중국청소년발전기금회에서 ‘희망공정 2013년 기증식 및 드림클래스 발대식’을 열었다.

중국삼성이 지난 2005년부터 중국청소년발전기금회와 공동으로 추진해 오고 있는 ‘희망공정’은 중국의 낙후된 지역에 학교를 세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는 중국삼성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사업이다. 중국삼성은 이미 중국 내 27개 성(省)에 120개의 희망소학교를 개설했다. 중국삼성은 여기에 올해부턴 ‘드림클래스 운영’과 ‘스마트 교실 구축’으로 희망소학교 프로젝트를 질적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당초 ‘드림클래스’는 저소득층 자녀들을 대상으로 대학생 강사들이 방과 후 학습을 지원해 주는 것으로 지난 2012년부터 삼성그룹이 국내에서 실시해 오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중국삼성은 이를 희망소학교 건립 사업과 연계, 중국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여름방학 기간 중 헤이룽장(黑龍江)성, 후베이(湖北)성, 산시(陝西)성의 희망소학교 학생들 중 260명을 헤이룽장대, 우한(武漢)대, 창안(長安)대로 초청, 10일동안 컴퓨터, 천문, 자연, 미술, 역사 등을 가르친다. 강사는 대학생 자원봉사자로 꾸려졌다. 이정렬(李貞烈) 중국삼성 전무는 “이번 드림클래스 프로그램은 낙후된 지역의 어린이들이 더 큰 세상과 만나 꿈과 희망을 갖고 건실하게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삼성은 올해 드림클래스를 시범 실시한 뒤 내년부터는 베이징을 비롯 전국으로 이를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스마트 교실 구축’도 중국삼성의 희망공정 사업을 더욱 다채롭게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삼성은 지난 6월 산시성 시안(西安)시의 삼성바이먀오(白廟)희망소학교에 최신 컴퓨터와 갤럭시 탭, 유무선 인터넷 등이 구비된 스마트 교실을 처음으로 설립했다. 중국삼성은 이처럼 삼성의 최첨단 제품을 활용한 스마트 교실을 계속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중국삼성의 이외에 지난 2002년부터 매년 27개 우수대학과 10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장학생을 선발, 장학금도 지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베이징, 상하이(上海), 광저우(廣州), 하얼빈(哈爾賓), 청두(成都) 등에서 토크쇼 형식의 강연과 함께 장학금 수여 행사를 개최, 학생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또 7~8월 여름방학 기간을 이용, 구이저우(貴州)성과 간쑤(甘肅)성 등 빈곤지역에선 자원봉사 대학생과 중국삼성 임직원 및 삼성그룹 지역전문가 등 500여명이 농촌봉사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중국삼성은 2013년을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경영 원년’을 선언한 뒤 한 차원 높은 CSR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중국삼성 관계자는 “중국인민에게 사랑 받고 중국사회에 기여하는 모범적인 기업 시민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중국삼성
출처=중국삼성

5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삼성 희망공정 2013년 드림클래스 발대식’에 초청된 산시성 시안시의 ‘삼성바이먀오(白廟)희망소학교’ 학생들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2222
출처=중국 삼성

 

5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삼성 희망공정 2013년 드림클래스 발대식’에서 이번 프로그램에 대학생 자원봉사자로 참여하는 대학생 대표들이 깃발을 들고 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