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cv[코스리(KOSRI) 김정환 기자] 우리는 왜 많은 자원들을 사용하지 않은채 내버려두는가? 내가 말하는 자원은 전통적 의미의 자원(천연자원)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다. 시간, 물체, 물리적 공간 등 어떤 이유에서든 실질적으로 사용되지 않은 가치를 지닌 어떤 것 또는 모든 것을 의미한다. Airbnb, Lyft, 그리고 Zipcar와 같은 혁신적인 기업들은 이전에 손에 닿지 않은, 존재하는 자원들을 그들의 비즈니스 모델로 만들었다. 어떻게 하면 우리는 개인과 조직들이 이전에 활용하지않은 자원들을 되찾아 가도록 할 수 있을까?

이 개념은 그동안 ‘공유경제’라 칭해졌지만 이 이름이 완전히 정확하지는 않다. 우리가 공유라고 할 때는 보통 거래비용이 공짜다. 그러나 이 거래물들에 우리는 가격표를 붙이고 있는 것이 정확한 현실이다. 일반적인 사람들은 가게에 들어가 비교편익과 비교이익으로 이전에 사용되지 않은 자원들을 활용하도록 동기를 부여받는다.

나는 ‘공유경제’라는 단어 대신에 ‘사회적 효용(Sociarl Efficiency)’으로 바꾸자고 제안하고 싶다. 어떠한 이름이든 ‘경제’라는 단어를 갖는 것은 어쨌든 규제가 관련돼있는 것으로 생각되는 경향이 있다. Lyft 같은 회사가 일종의 카풀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있어 발생하는 듯 하다. 만일 ‘어떻게 물건, 서비스, 시간 등의 소비를 더 효율적으로 할 것인가’에 초점을 둔다면 우리는 사회적 효용을 증진시킬 수 있을 것이며 그 결과로 사람들과의 관계를 토대로 더 강한 커뮤니티들을 길러낼 수 있을 것이다.

기업들도 이를 잘 활용하고 있다. Zipcar를 예로 들어보자. 그들의 온디맨드(수요에 따른 공급결정방식) 방식 차량 렌탈 서비스는 차량 위치의 편리성에 의존하고 있다. 그들은 그들의 운송수단에 접근하기 쉽도록 존재하는 주차공간으로 주유소, 주차 차고(공공 또는 사적), 그리고 다른 장소들을 운용한다. 유사하게 Lyft는 차 운전자들 중에 여유공간이 있으면서 다른 사람들에게 카풀을 ‘기부’로 내줄 용의가 있는 사람들을 연결시켜주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새로운 사용을 찾는 물리적 공간 뿐만 아니라 서비스까지 포함하는 것이다.

Openwireless.org와 같은 조직들은 커뮤니티들을 형성하려고 애쓰고 공유하며 그 과정에서 우리가 규칙으로 받아들인 ‘하나됨을 위한 소비’로 바꿔가고 있다. Openwireless.org는 개인 Wi-Fi 네트워크를 일정공간 안에 있는 모두에게, 개인의 정보를 보호하면서 무료로 공개하도록 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또 다른 재활용 기업으로 Yerdle은 SNS를 기반으로 친구들 사이에 물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을 갖고 있다. 바꿔서 쓰지 않는 커피 테이블이 있는가? Yerdle에 그 사진을 올리고 커피 테이블을 필요로 하는 누군가에게 기회를 만들어라.

자원 재활용은 이제 도회지역에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우리는 소비자로 은연중에 연결되어 필요하면 무언가를 사는데, 무언가 필요하면 언제나 새것을 사야만 하는가? 도시에 사는 나는 정말로 공구세트가 필요한가? 아마 아닐텐데, 하지만 벽에 액자를 달아야 하는 경우에 어떻게 해야 하는가? 일반적으로 나는 친구에게 전화해서 빌릴테지만 만약 내가 빌릴 수 있는 공구세트의 선택폭을 더 늘릴 수 있다면 어떤가? Yerdle이나 Airbnb와 같은 혁신적 기업들은 사회적, 기술적 트렌드를 활용해 우리가 소비에 대해 갖는 더 나은 생각의 방향으로 이끌어가고 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3-03-19 15:03:10 KOSRI칼럼에서 이동 됨]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