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두산중공업(대표이사 부회장 박지원)은 11일, 27개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한 ‘성과공유제 협약 체결식’을 갖고 두산중공업과 협력사 간 공동 개선 과제 수행을 통해 발생하는 성과를 적극 공유하기로 했다.

성과공유제는 대기업과 협력사의 상생 활동을 통해 성과가 나면, 사전에 합의한 방법으로 공유하는 제도임. 두산중공업은 협력사와 함께 수입 부품 국산화, 제작기간 단축, 제조원가 절감, 신기술 개발, 품질 개선 등 다양한 공동 개선과제를 발굴, 수행할 예정임. 이를 통해 발생하는 성과는 장기 계약, 물량 확대, 협력이익 공유, 기술 이전 등 다양한 형태로 협력사와 공유하게 된다.

두산중공업 동반성장을 맡고 있는 이상규 경영지원총괄은 “성과공유제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내부 추진 조직을 운영하고 관련 규정을 마련해 왔다”면서 “협력사의 다양한 제안을 받아들일 수 있는 과제 제안 제도를 운영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6월 지식경제부와 ‘성과공유제 자율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지난 9월 대중소기업협력재단 성과공유제확산추진본부로부터 ‘성과공유제 도입기업’으로 인증을 받았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2-10-23 17:26:49 이슈&트랜드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3-03-19 14:56:33 CSR현장소식에서 이동 됨]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