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Philips, Shell, HP

[김건형 김성범 기자] 기간 : 2014년 7월 7일~7월 11일

1) Why Philips’ EcoDesign play is paying off in more than one way
The company’s 10-year EcoDesign strategy is paying off, and not just in reputation. In 2013 its “green” electronics and technologies made up more than half of its sales.
필립스의 에코디자인 성공 비법
10년간 지속된 필립스의 에코 디자인 전략이 성공적이다. 단순히 평판 수준의 성공만 뜻하는 게 아니다. 2013년 ‘친환경’ 전자제품과 기술이 전체 매출의 절반을 넘어섰다.
출처: http://www.greenbiz.com/blog/2014/07/07/why-philips-wants-product-designers-think-circular

2) Look to Vodafone for the future of sustainability reporting
In the 20-page law-enforcement disclosure section of Vodafone’s new sustainability report, the company describes how it responds to demands from law-enforcement agencies in its 29 markets, provides a country-by country overview of the relevant legal context, and is frank about the challenges the company faces
보다폰, 지속가능성 보고의 미래를 선두
보다폰이 새로 발간한 지속가능성 보고서 중 20쪽이 법집행 공시에 관한 내용이다. 보다폰은 29개 시장에 있는 법집행 기관의 요구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설명하며 기업이 당면한 위기에 대해 솔직히 서술했다.
출처: http://www.greenbiz.com/blog/2014/07/07/look-vodafone-future-sustainability-reporting

3) Poll: Small businesses are ready to fight climate change
ASBC research shows that the small business community, like consumers, understands the consequences of carbon pollution and wants to cut emissions.
여론조사 : 소기업들이 기후변화와 맞설 준비를 하다
ASBC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 처럼 소기업 커뮤니티도 탄소 오염으로 인한 결과를 이해하고, 탄소배출 감축을 원하고 있다.
출처: http://www.greenbiz.com/blog/2014/07/08/poll-small-businesses-are-ready-fight-climate-change

4) McDonough to lead World Economic Forum on circular economy
The famed designer and “Cradle to Cradle” co-author will head up an influential global group seeking to advance an efficient, regenerative economy.
맥도너, 세계경제포럼의 순환경제 부문 리더로 지명받다
세계경제포럼은 최근 저명한 디자이너이자 ‘요람에서 요람까지(Cradle to Cradle)’의 공동 저자인 윌리엄 맥도너(William McDonough)는 효율적 재생경제를 발전시키고자하는 글로벌 그룹인 ‘Meta-Council on the Circular Economy’의 리더로 지명했다.
출처: http://www.greenbiz.com/blog/2014/07/09/mcdonough-lead-world-economic-forum-circular-economy

5) CDP, C40 report makes the business case for resilient cities
That’s a key conclusion from a report by CDP, C40 and AECOM. Titled “Protecting Our Capital,” The report covers How climate adaptation in cities creates a resilient place for business
C40 보고서, 복원력 갖춘 도시를 위한 기업 사례 다루다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는 최근 ‘우리 수도 보호하기’라는 이름의 C40 보고서를 출간했다. 이 보고서는 도시내 기후변화 적응이 어떻게 기업에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는지 밝히고있다.
출처: http://www.greenbiz.com/blog/2014/07/10/cdp-makes-business-case-resilient-cities

6) Is Shell guilty of climate ‘double think’?
Carbon Tracker’s 2011 report helped launch the fossil fuel divestment movement. Now it’s insisting that Shell’s position underestimates high risk to investors.
쉘은 기후변화에 있어 이중적인 사고를 가진 것에 죄책감을 갖지 않을까?
카본트래커(Carbon Tracker)의 2011년 보고서는 화석연료 기업의 주식을 매각하는 운동에 착수하는 계기가 됐다. 이 보고서로 보자면 현재 쉘 투자자들은 고위험에 노출돼있지만 이를 저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출처: http://www.greenbiz.com/blog/2014/07/10/carbon-tracker-responds-shell-stranded-assets

7) GM, HP, Walmart and others demand simpler buying of renewables
A blue-chip group of companies today is announcing a set of principles aimed at making it easier for companies to buy more renewable energy. It aims to solve what has become a vexing problem for companies seeking to increase their clean-energy purchases
재생가능에너지를 더 간단하게 구매할 수 있게 해달라는 GM, HP 그리고 월마트
최우량기업들이 재생가능한 에너지를 더 쉽게 구입하는데 목적을 둔 일련의 원칙을 최근 발표했다. 이 원칙은 기업들이 청정에너지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데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
출처: http://www.greenbiz.com/blog/2014/07/11/GM-HP-Walmart-others-demand-simpler-buying-renewab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