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 경기도의회

경기도가 내년부터 사회적책임을 평가한다. 지난 8일 경기도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공공기관 CSR 평가 지표 개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표개발은 작년에 제정된 ‘경기도 공공기관 및 중소기업의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성화 지원 조례안’ 지침에 따라서다.

‘경기도 공공기관 및 중소기업의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성화 지원 조례안’은 2016년 4월 8일 경기도의회 김보라 의원의 발의로 제정되었다. 이 조례는 경기도 내 공공기관 및 중소기업의 사회적책임을 경기도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서 마련되었다.

조례안의 적용 대상은 도 소속 공공기관과 출연기관, 도내 중소기업과 수출형 중소기업, 제조업 기반의 대기업 협력회사, 국제사업 기반의 서비스 중소기업 등이다. 조례안에 따르면 경기도지사는 공공기관 및 해당 기업들의 CSR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야 하며 해당 공공기관은 매년 성과 평가를 받아야 한다. 공공기관 및 해당 중소기업은 정기적으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또 각 기관은 기업의 사회적책임에 대한 정기적인 교육에 참여해야 한다.

조례안은 공공기관과 중소기업에 대한 정기적인 사회적책임 성과평가를 통해 인증을 부여하고, 포상과 지원 사업 적용에 있어서 우선권을 제공하는 등 인센티브를 준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러한 조례안을 근거로 경기도는 공공기관의 성과를 평가할 수 있는 지표를 개발한다. CSR 국제 표준인 ISO26000을 근거로 도내 23개 공공기관의 사회적책임 경영 현황을 전수 조사한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12월까지 각 공공기관의 유형과 사업영역에 맞는 성과지표를 개발한다.

성과지표가 개발되면 3개월 동안 시범적으로 운영이 된다. 도내 공공기관을 무작위로 5개 선정하여 진행한다. 시범평가를 거쳐 나타나는 문제점을 확인하고 보완하는 과정을 거쳐 18년도에는 23개의 공공기관에 모두 적용된다.

도는 매년 공공기관의 CSR 성과를 평가한다. 성과 평가를 통해 상벌제도를 마련한다. CSR 경영의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CSR 교육, 포럼 개최, 사례 발굴, CSR 컨설팅 등 공공기관의 사회적책임을 종합적으로 다루고 지원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길관국 도 공정경제과장은 “CSR은 더 이상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조직의 사업적 경쟁력을 높임과 동시에 지역사회의 발전, 다음 세대를 위한 복합적 가치 창조라는 차원에서 반드시 활성화해야 하는 필수 조건”이라며, “이번 CSR 지표개발이 공공기관을 넘어 민간까지 널리 확산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