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특집] 잉여(ING-女)들의 인시티 건설을 위한 덴마크 탐방기

[이화여자대학교 강서영 김민아 문지혜] 먼저 우리 팀은 해외우수사례로 덴마크의 도시재생사업을 탐사하기 앞서, 국내의 도시재생 사전조사를 진행했다. 부흥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이라는 산업군에 대한 이해와 도시재생과 관련해 청년들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전문가들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첫 번째로 만난 도시재생 전문가는 최중철 건축가이다. 최중철 건축가는 신촌 도시재생지역센터의 이전 센터장으로서 서대문구청으로부터 신촌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용역을 수행했다. 최중철 건축가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 내 도시재생사업의 경향과 신촌 일대의 도시재생사업 계획 그리고 도시재생사업 관련 종사자로서 겪는 어려움에 대해 들어 보았다.

“한국에서 도시재생이 시작되면서 주민 공동체 중심으로 도시재생 사업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큰 사업들도 있는데, 민간예산을 포함하여 주로 1~2억 사업단위로 진행됩니다.”

현재 서울시는 도시재생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최 건축가는 서울시 도시재생의 사례로 ‘플랫폼창동61’을 소개했다. ‘플랫폼창동61’은 문화·경제적으로 뒤떨어진 서울 동북부의 창동·상계 지역을 새로운 경제 중심지로 만들기 위해 진행 중인 ‘창동·상계 지역 신(新) 경제중심지 정책’ 사업 중 하나다. 이 계획에 따르면, 2020년까지 대규모 음악 전문 공연장인 ‘서울 아레나’가 이곳에 들어서고 이후 복합유통센터와 문화산업·기업 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특히 계획으로 들어설 ‘서울 아레나’는 철도차량기지가 있던 창동·상계 지역 시유지 5만㎡에 2만 석 규모로 들어서는 전문 공연시설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서울 아레나’가 들어서기 전까지 플랫폼창동61은 지역 문화 발전을 이끄는 전초기지 역할을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플랫폼창동61’의 사례처럼 서울시에서는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과 연계한 도시재생 사업이 곳곳에서 추진되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협력사업을 시작으로 공공과 민간이 함께하는 도시재생 사업을 지속 추진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런 서울시의 계획은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의 머니투데이 인터뷰를 통해 더욱 명확히 알 수 있었다. 진 본부장은 인터뷰에서 “도시재생 사회공헌 협력모델은 공공과 민간이 머리를 맞대고 지역사회를 위해 함께 고민하고 대안들을 만들어 가는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시재생이란 것은 물리적인 공간 뿐만아니라, 사회 경제적 수법을 활용해서
도시를 활성화 및 재생화 시키는 강구하는 것 입니다.”
“실제로 운영할 수 있는 주체와 도시재생사업군을 육성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최 건축가는 현재 우리나라 도시재생사업의 경우, 국가적인 큰 사업단위의 중심으로 해당 지역의 주민 공동체 주체로 커뮤니티를 조성을 목표로 하고있다고 한다. 그러나 해당 목표에 따라 실질적인 지역 공동체 중심의 커뮤니티가 조성되기 위해서는, 지역 공동체의 구심적 역할을 해줄 수 있는 지속가능한 운영주체들을 육성하는 것 또한 필요하다. 즉, 지속가능한 도시생사업의 운영주체들을 육성하지 않고는 국가 운영에서 독립된 자생적인 도시재생산업의 사례는 어렵다고 할 수 있다.

신촌 일대의 도시재생사업 계획
신촌 일대의 도시재생사업 계획은 크게 청년, 문화, 상권, 주거, 공동체 5가지 카테고리가 있으며, 각 카테고리 당 하위 2~3사업이 있다. 신촌 내 설립예정인 청년문화정진기지는 2018년 초중반을 목표로 계획 및 진행되고 있다. 해당 공간은 청년들의 문화활동 교류공간, 연습공간 및 발표공간으로서 설립될 예정이다. 즉, 청년문화카페와 스튜이도 그리고 다목적홀의 융합된 모습의 형태라고 할 수 있다.

“주민들과 같이 참여하는 것에서 예산 사용이 어렵습니다.
행정의 용어로 예산을 나누어야 승인이 떨어지는데,
실제로 운영을 하다보면 그것대로 운영이 되지 않습니다.
즉, 예산에 대한 융통성이 떨어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도시재생사업 관련 종사자로서 겪는 어려움
최 건축가는 도시재생사업의 어려움을 이렇게 설명했다. 이처럼 현재 정부주도의 한국 도시재생사업 목적이 지역 주민들의 참여 독려임에도 불구하고, 실제 그 현장에서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실무자는 국가사업의 관료적인 성격으로 인해 주민참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앞으로의 한국의 도시재생사업이 성과중심의 보여주기식 사업이 아닌, 진정성 있는 지역 주민 중심의 도시재생사업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보다 유연한 예산사용이 필요함을 최 건축가 인터뷰를 통해 확인해 볼 수 있었다.

또, 최 건축가는 현재 시점에는 도시재생사업과 관련하여 세부적인 매뉴얼이 제대로 구축되어 있지 않은 상태이다. 도시재생사업의 경우, 해당 지역 도시재생의 원동력이 그 지역을 실제 살아가고 만들어가는 지역민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에 공간 건축과 달리 해당 공간을 구성하고 있는 구성원과의 관계조성이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물리적인 공간을 재생하는 것을 넘어, ‘사람냄새’나는 도시로 재생하기 위해서는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사람과 사람사이에 갈등의 조율 또한 상당수 필요하다. 하지만, 현재의 경우에는 도시재생 과정에서 일어나는 갈등을 조율하는 업무와 관련하여 많은 케이스에 대한 공유가 없을 뿐만 아니라, 관련 실무자들의 자체적인 역량으로서 해결되고 있는 수준이다. 보다 건실하고 내실 있는 도시재생을 위해서는, 많은 케이스에 대한 대응방안들이 공유되어야 할 뿐만 아니라, 실무자 개인의 역량에만 맡길 것이 아니라 보다 조직적이고 구체적인 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하다 설명한다.

“도시재생사업이라는 것이 주민참여를 바탕으로 하는데,
열심히 하면 더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은 맞지만 담보할 수는 없습니다.
즉, 인정해 줄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합니다.
예를 들면, 실패할 수도 있지만, 실패과정에서 얻어질 수 있는,
개념을 얻는, 사람을 상대하는 일이기 때문에
기존의 방식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서 더욱 유연한 방식의 평가방식이 필요합니다.”

최 건축가를 통해 알게 된 도시재생실무자로서 겪는 어려움은 단순이 그에게만 한정되지 않을 것이다. 도시재생사업은 새롭게 부흥하고 조명 받고 있지만, 그만큼 일반 대중에게 아직 낯설고 생소할 수 있는 개념들이다. 이 개념이 잘 자리 잡고 지속 가능할 수 있기 위해서는, 관련 종사자들의 노력과 도시재생을 바라보는 대중들의 시선이 중요하다. 즉, 기존의 성과 중심의 평가방식으로 도시재생을 바라볼 것이 아니라, 새로운 평가방식으로 도시재생사업을 바라보는 시선에 대해 우리 모두가 생각해 보아야 한다. (계속)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