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환경

이젠 전기 버스가 아니라 ‘태양 에너지’ 버스다

탄소 배출에 따른 자동차 공해, 화석 연료 고갈 등 문제가 심각해짐에 따라 신재생 에너지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그 중에서 태양열을 대중교통수단에 활용한 태양에너지 버스가 눈앞에 다가오고 있다. 태양에너지 버스는 태양열을 직접 태양광전지를 통해 전기에너지로 변환하여 모터를 회전시키거나 배터리에 충전한 뒤 필요할 때 모터를 회전시켜 자동차를 움직인다. 전기자동차와 비슷한 원리지만 무한정인 태양에너지를 공급원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비용절감 면에서 더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solar-bus-abc-of-solar-m9p127wcjzro6b2eg1oe4c9i5p7ez8d236qc0d1e3w

출처: abcofsolar.com

세계 최초의 태양에너지 버스는 호주의 ‘틴도(Tindo)’다. 틴도는 2007년 호주의 애들레이드(Adelaide)시에서 처음 출시됐다. 틴도는 호주 소수민족인 ‘카우나 애버리지니’의 언어로 태양을 의미한다. 버스 자체에 태양광 패널이 설치되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애들레이드 시 중앙에 위치한 버스집합소에 설치된 태양열판을 통해 얻은 전기로 배터리가 충전된다. 한번 충전된 버스는 최대 200km를 달릴 수 있고 최대 시속은 80km/h다. 사람들은 틴도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한 번에 최대 4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다. 애들레이드시는 틴도 운영으로 연간 7만 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였다.

카율라(Kayoola)는 우간다에서 개발된 태양에너지 버스다. 적도 가까이에 있어 12시간 가까이 해가 떠 있는 지리적 이점을 활용했다. 2016년 2월 첫 시범운행에 들어간 카욜라는 35인승으로 버스 지붕에 태양 전지 패널이 부착돼있다. 두 개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는데 이 중 하나는 운행 전력으로 사용되고 다른 하나는 태양 전지 패널로 얻은 전력을 저장해 기기를 충전해주는 역할을 한다.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은 100km를 주행할 시 디젤 엔진 버스와 비교해 37%의 운영비용이 절감된다고 밝혔다. 2018년 상용화를 목표로 시범운행되고 있다.

영국도 태양에너지 버스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국의 남동부의 Sussex에 있는 지역사회 공동체 이익 회사(CIC-Community Interest Company)인 Big Lemon Brighton Energy Cooperative (BEC)와 협력해 ‘제로 탄소 배출‘ 을 비전으로 태양에너지 버스 개발을 진행 중이다. 기존에는 지역의 식당에서 버려진 폐유 등을 바이오디젤로 재활용해 버스의 원료로 사용했었다. 하지만 여전히 버스에서 소량의 탄소가 배출되었기 때문에 태양에너지를 이용해 탄소 배출을 제로로 만들자는 것이 목표다. 이 사업은 East Brighton의 저장소의 지붕에 설치된 태양 전지 패널을 통해 밤새 배터리를 충전해서 사용하는 방식이다.

비슷한 예로 우리나라에서도 태양에너지를 이용한 버스정류장이 설치된 모습을 볼 수 있다. 세종문화회관 버스정류장이 그 첫 모델인데 지붕에 태양전지 모듈인 BIPV(Building Intergrated Photovoltaic)을 사용했다. 모듈의 용량은 각 752W 정도인데, 1시간당 60개의 휴대전화를 충전할 수 있을 정도다. 버스정류장의 버스 정보 안내 단말기에 이용되는 전기도 태양에너지에서 공급된 전력을 사용하고 스마트폰, 태블릿 PC등 전자기기를 무료로 충전할 수도 있다. 서울시는 한강과 지하철역 주변 가로판매대 등으로 태양광 버스 정류장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