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

유한킴벌리, 청소년 성교육 위한 뮤지컬 공연 열어

유한킴벌리 성교육  뮤지컬 공연 / 사진제공 : 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 성교육 뮤지컬 공연 / 사진제공 : 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가 10월 20일과 11월 3일, 두 차례에 걸쳐 충주소재 고교에서 청소년 성교육 뮤지컬을 진행한다. 충주는 유한킴벌리 제조공장이 소재한 곳으로 관내의 중산고와 예성여고에서 학생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랑일까?’라는 타이틀로 선보이는 이번 뮤지컬은 학내 이성교제와 임신 소문으로 혼란스러운 주인공들의 모습을 통해 남녀간 성가치관의 차이, 스킨쉽, 피임, 임신 등 이성교제 시 필요한 좀더 현실적인 교육과 더불어 정확한 의사표현 방법을 돌아보는 내용이 담겨있다.

우리나라는 2013년 성교육 의무시간을 10시간에서 15시간으로 확대했다. 반면, 전국 학교의 보건교사 배치율은 약 65%에 불과했다. 유한킴벌리는 이런 현실한 감안해 자체 채널인 우리나눔TV를 통해 성교육을 펼쳐왔다. 2015년 일선 교육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이번 청소년 대상 성교육 뮤지컬을 만들었다.

학생들의 반응은 매우 긍정적이다. 지난해 초연 당시 유익하고 현실적인 정보가 담겼고 실감난다는 평가화 함께 학생의 87%가 만족한다고 조사된 바 있다. 오랜기간의 현장 교육 노하우와, 전문가의 컨텐츠 감수, 전문 배우 출연 등이 일반적인 정보를 반복하는데 그치는 기존 교육과는 차별화되었기 때문이다.

유한킴벌리는 “성교육의 모범사례라 불리는 네덜란드는 이성간의 정확한 의사표현과 책임감을 강조하는 성교육을 시행한 이후 성경험 평균 연령이 1970년대 12.4세에서 2000년대 17.7세로 늦춰지는 효과를 봤다고 알려져 있다”며 “우리 청소년들이 성에 대한 책임감과 바른 가치관을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