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지하수 고갈 논란에 휩싸였던 코카콜라가 전 세계 판매량을 기준으로 코카콜라 음료에 사용된 물에 상응하는 양의 물을 자연과 지역사회로 다시 돌려주어 그들의 목표를 달성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코카콜라는 포춘 선정 500대 기업 가운데 최초로 물 재충전 목표를 달성했다고 선언했다. 또, 코카콜라는 2015년 음료 생산에 사용된 물의 115%에 상응하는 약 1,919억 리터의 물을 자연과 지역사회에 돌려주었다고 발표했다. 물 효율성은 2004년부터 2015년까지 27%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발표는 림노테크(LimnoTech)와 딜로이트(DAELOITTE)가 승인하고, 자연보호협회(TNC)와 합작으로 실시한 전 세계 물 사용 조사 평가 기반으로 이루어졌다.

목표 달성을 위해 코카콜라는 전 세계 863개 공장의 수질 및 수량, 그리고 물 처리 및 배수 같은 여타 문제 등을 고려한 물 공급의 지속가능성을 검토했다. 이 과정에서 다른 지역사회 구성원들이 깨끗한 식수를 충분히 사용하는데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공장은 코카콜라의 요구에 따라 상수원보호계획(Source Water Protection Plan)을 마련하고 시행했다.

코카콜라는 이번 성과 달성하기 위해 위 평가에 따라 전 세계 71개국에서 총 248건의 프로젝트를 안전한 물 확보와 유역 보호, 그리고 생산성을 향상 시킨 물 사용 등에 초점을 맞춰 진행했다.

코카콜라는 물 재충전 활동에 가장 큰 도움을 준 프로젝트로 세계야생동물기금협회(WWF)와 파트너십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보존 프로그램과 코카콜라 아프리카 재단(Coca-Cola Africa Foundation)의 재충전 아프리카 이니셔티브(Replenish Africa Initiative, 약칭 RAIN), 2014년에 남북 아메리카로 확장된 코카콜라가 UNDP와 파트너십으로 진행하는 ‘한 방울 한 방울이 모두 중요하다.’ 프로그램(Every Drop Matters), 그리고 코카콜라가 TNC와 펨사 재단(FEMSA Foundation), 그리고 미주개발은행(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약칭 IDB)을 핵심 파트너로 해서 아프리카와 라틴아메리카 및 카리브 해 지역 내 12개국에서 50개의 물 펀드에 투자하는 프로그램을 꼽았다.

무타르 켄트(Muhtar Kent) 코카콜라 컴퍼니 회장은 “이러한 성취는 코카콜라와 파트너 업체로서는 자랑스러운 순간이며 앞으로도 이 목표를 계속 유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제 소비자들은 코카콜라 음료를 마실 때마다 코카콜라가 물을 책임감 있게 사용하는 일에 전념하고 있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가져도 된다”고 덧붙였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