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사회공헌
사진제공 : OCI

OCI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서울에서 열리는 ‘제12회 한국스페셜올림픽 전국 하계대회’에 임직원 대학생 자녀 10여명을 자원봉사자로 파견했다.

OCI는 지적·자폐성장애인들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없애고, 스페셜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확대하기 위해 2010년부터 7년째 임직원 자녀들을 봉사자로 파견해왔다.

스페셜올림픽은 스포츠를 통해 지적·자폐성장애인들의 신체적 적응력을 향상시키고, 사회구성원으로서 인정받는데 기여하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경쟁보다는 화합과 우정을 다지기 위해 수준별 경기를 운영하고, 참가자 전원에게 메달이나 리본을 수여한다. 한국에서는 1999년에 첫 대회가 개최됐다.

올해는 전국 17개 시·도의 지적장애인 선수 1700명을 포함해 총 3500명이 참가하고 육상, 축구, 탁구, 보체, 매드민턴, 수영, 역도, 배구 등 총 9개 종목이 열린다.

배정권 OCI 배정권 관리본부 부사장은 “도전하는 장애인들의 열정에 감동 받아 회사 차원에서 꾸준히 지원하고 있다”며 “봉사활동 참여로 세상을 향한 따뜻한 마음을 실천에 옮기고 있다”고 말했다.

OCI는 한국 대회뿐 아니라 2011년 그리스 아테네 스페셜올림픽, 2013년 평창 동계스페셜올림픽, 2015년 LA스페셜올림픽 등 국제대회에도 160명 이상의 자원봉사자를 파견해왔다. 2010년에는 공로를 인정받아 스페셜올림픽 동아시아 지부로부터 자원봉사공헌상(Outstanding Volunteer Award of year 2010)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OCI는 전국 300개 초등학교에 태양광발전설비를 무상으로 기증하는 ‘솔라 스쿨(Solar School)’, 임직원 자원봉사단의 ‘따뜻한 겨울나기’와 ‘사랑의 천사운동’ 등 지역사회와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