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26060931_877854_500_309
▲경제신문 이투데이와 한국SR전략연구소 코스리가 공동주관한 2016 대한민국 CSR국제콘퍼런스가 26일 오후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된 가운데 참석자들이 전문가들의 강연을 듣고 있다. 이날 열린 콘퍼런스에서는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분야에 정통한 국내외 전문가들을 초청해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기업의 CSR 대응에 대해 토론하고 앞으로의 전망을 모색했다.(노진환 기자 myfixer@)

[이투데이 오예린기자] ‘취업난 해결’, ‘눈치 보지 않는 있는 환경’, ‘결혼할 수 있는 환경’, ‘신뢰할 수 있는 육아 환경’, ‘실효성 있는 정책’…. 사람들이 생각하는 저출산 고령화 문제에 대한 해결책들이다.

경제신문 이투데이는 26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진행된 ‘2016 대한민국 CSR 국제컨퍼런스’ 행사장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이번 주제와 관련해 ‘고령화 저출산 해결책은 ㅁㅁㅁ이다’ 현장 이벤트를 진행했다.

다양한 의견이 나온 가운데 참석자들이 언급한 ‘저출산 고령화 문제 해결책’을 꼽으면 △눈치 보지 않는 조직 환경 △결혼할 수 있는 환경 △취업난 해결 △실효성 있는 정책 △신뢰할 수 있는 육아 환경 등이었다.

이 중 저출산 고령화 해결책으로 ‘결혼할 수 있는 환경’을 언급한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탁윤경 대리는 “저출산 문제 해결의 기본은 결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줘야한다”며 “살 수 있는 집도 없고 결혼 후 육아를 해야 하는데 대책도 없다”고 지적했다.

또 ‘취업난 해결’을 언급한 SAP 코리아 이현주 씨는 “청년 일자리도 없다 보니 시니어 일자리, 여성 일자리에 대해 반감을 가지고 있다”며 “기업들이 청년, 시니어, 여성 모두가 생산인력으로 함께 생각해야 같이 클 수 있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저출산과 고령화에 대해 다시 한 번 고민해 봤다”며 “사회적으로 중요한 이슈에 대해서 같이 고민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한편 이날 CSR 국제콘퍼런스에는 홍일표 새누리당 의원,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방문규 보건복지부 차관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4시간 동안 노부히로 마에다 NLI연구소 선임연구원이 ‘일본기업의 고령화 대응 트렌드’, 클라라 고 UPS 아시아지역 재무이사가 ‘여성 리더십 개발’이라는 주제로 각각 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손승우 유한킴벌리 커뮤니케이션&PR 본부장이 ‘CSV, 고령화와 비즈니스의 공유가치 모색’에 대해, 강혜진 한국 IBM HR상무가 ‘가정, 일, 그리고 행복’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