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26031500_877603_500_347
▲경제신문 이투데이와 한국SR전략연구소 코스리가 공동주관한 2016 대한민국 CSR국제콘퍼런스가 26일 오후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된 가운데 홍일표 국회 CSR 정책포럼 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이날 열린 콘퍼런스에서는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분야에 정통한 국내외 전문가들을 초청해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기업의 CSR 대응에 대해 토론하고 앞으로의 전망을 모색했다. (노진환 기자 myfixer@)

[이투데이 오예린기자] “기업에 있어서 저출산 고령화는 CSR 차원을 넘어서는 생존의 문제다.”

국내 최초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전문 행사로 자리잡은 ‘2016 대한민국 CSR 국제컨퍼런스’가 26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성황리 개최한 가운데, 국회 CSR정책포럼 위원장을 맡고 있는 홍일표 새누리당 의원은 이 같이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날 축사에서 “저출산·고령화는 우리 사회가 당면한 가장 큰 과제이고 어두운 그림자”라며 “이 문제에 대해 기업들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에 있어서 저출산·고령화는 CSR 차원을 넘어서는 생존의 문제”라며 “저출산·고령화로 인해 생산 가능인구와 수요가 감소하고 노동비용은 증가하게 되며, 이는 기업이 생존할 수 없는 환경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출산에 어려움이 있는 가정과 다자녀가구에 대한 지원 확대, 저출산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는 주거 및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 등 국회에서도 저출산 고령화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정책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앞으로 이러한 노력과 시도는 더욱 지속적이고 폭넓게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홍 의원은 “저출산 고령화 문제는 우리 기업들의 적극적 협력으로 해결할 수 있다”며 “이번 국제콘퍼런스가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저출산 고령화 문제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고 우리사회의 여러 가지 문제 속에서 기업이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하는 지침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CSR 국제콘퍼런스에는 홍일표 새누리당 의원,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방문규 보건복지부 차관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4시간 동안 노부히로 마에다 NLI연구소 선임연구원이 ‘일본기업의 고령화 대응 트렌드’, 클라라 고 UPS 아시아지역 재무이사가 ‘여성 리더십 개발’이라는 주제로 각각 발표를 진행한다. 이어 손승우 유한킴벌리 커뮤니케이션&PR 본부장이 ‘CSV, 고령화와 비즈니스의 공유가치 모색’에 대해, 강혜진 한국 IBM HR상무가 ‘가정, 일, 그리고 행복’이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