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04101047_706232_580_253
▲대한항공 신입사원들이 제주 정석비행장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대한항공

경단녀 시간선택제 경력직 채용…해외파견·객실관리자 양성 지원
[이투데이 하유미 기자] “여성 인력을 위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라.”

조양호 대한항공(한진그룹) 회장이 늘 강조하는 말이다. 대한항공은 이 같은 조 회장의 신념을 실천하기 위해 2008년 12월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여성부와 ‘여성친화 기업문화 확산 협약식’을 맺으며 ‘여성 친화 1호 기업’이 됐다.

여성친화 기업은 여성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과 조직 문화가 잘 갖춰져 있으며, 여성 인재를 제대로 활용하는 기업을 말한다.

대한항공은 여성친화 1호 기업이라는 호칭에 걸맞게 여성 직원이 가정과 직장에서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우선 여성 인력에 대한 채용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특히 남성 일색이던 조종사, 정비 부문에도 여성 인력의 진출이 늘어나고 있다. 또 경력단절 여성들의 재취업 길을 열어주기 위해 객실, 공항부문에서 근무하는 시간선택제 경력직 직원도 150여명을 채용했다.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대한항공의 여성직원은 전체 직원 2만830여명의 43%인 8970여명에 달한다.

대한항공은 여성인력 채용 확대뿐 아니라 이들이 제대로 성장할 수 있는 장치도 마련했다. 특히 능력 있는 여성들이 관리자로 성장할 수 있는 해외 파견자 선발제도, 객실 관리자 양성제도 등 다양한 지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2001년 국내 처음으로 객실승무원 출신 여성 임원을 배출한 바 있다.

또 임신부터 출산, 육아까지 모든 과정을 위한 복지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객실 승무원은 임신 사실을 안 날부터 출산일까지 임신휴직을 사용할 수 있으며, 임신 중에는 건강검진 소요 시간에 근무가 면제된다. 임신 후 12주 이내, 36주 이후 임신 직원을 위해서는 임금 삭감 없는 1일 2시간 근로시간 단축제도도 운영 중이다.

산전·후, 유산이나 조산의 경우에도 최소 10일에서 최대 90일간의 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 출산 후에는 최대 1년간의 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불임 판정을 받은 여직원 중 인공수정, 시험관 시술 희망자를 위한 6개월 불임휴직제도도 있다.

육아 기간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제도도 있다. 대한항공은 수유 공간인 ‘모아사랑방’을 운영하며, 1일 2회, 회당 30분 이상의 유급 수유시간을 부여하고 있다.

아울러 부서별 업무 여건을 감안해 주당 15~30시간만 근무하는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도 운영한다. 육아휴직 기간과 합산해 최대 1년까지이며, 자녀 나이가 만 8세 또는 초등학교 2학년일 때 신청 가능하다.

이처럼 대한항공의 여성 직원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는 회사 내부는 물론 외부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2010년 7월 제15회 여성주간 기념식에서 ‘여성지위 향상 유공’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여성가족부가 매년 양성평등 의식 확산과 여성의 지위 향상에 노력한 개인 및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2009년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여성친화 기업문화 확산 및 양성평등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전문직여성한국연맹으로부터 제16회 ‘BPW 골드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BPW 골드어워드는 전문직여성한국연맹이 1993년부터 매년 각 분야에서 탁월한 지도력과 평등의식으로 여성의 지위 향상과 고용 창출에 크게 기여한 단체나 개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조 회장은 그룹 내 여성 직원들이 지속적으로 근무할 수 있는 인사·복지 시스템을 구축해 여성 친화적 기업문화를 선도하고 여성의 사회 참여 확대와 지위 향상, 양성 평등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2016 대한민국 CSR 국제컨퍼런스 참가신청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