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20160321_104237781
왼쪽부터 BCCCC 캐서린 소장, UPS 에두아르도 마르티네즈 대표

지난 20일 미국 애틀란타에서 2016 기업시민 국제컨퍼런스가 열렸다. 미국 보스턴칼리지 기업시민센터(BCCCC)의 연례 행사로, 미국 내 600명 이상의 CSR 전문가와 실무진들이 모여 22일까지 강연과 토론을 펼친다. 올해는 ‘글로벌 시민과 지역사회’를 주제로 리복, 코카콜라, 메리케이 등 글로벌 기업이 참여해 기후변화, 데이터보안, 건강 등 글로벌 이슈에 대응한 사례를 발표한다. 또, 파리협정, SDGs 등 글로벌 아젠다를 달성하기 위해 사회공헌 사업을 확장하는 방법을 공유한다.

행사를 주최한 보스턴칼리지 기업시민센터 캐서린 소장은 개막식에서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조직, 기업, 정부 등 다양한 주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공동의 임팩트가 창출되는 사례를 논의하며, 이를 위해 어떤 단계가 필요한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캐서린 소장은 주목해야 할 세션으로 ‘지속가능한 경제 달성을 위한 보고의 역할(The Role of Reporting in Achieving a Sustainable Economy)’을 꼽았다. 이 세션에서는 GRI 마이클 미한 대표, 북아메리카 CDP 란스 피어스 대표 등이 참석해 지속가능 보고서가 어떻게 SDGs를 지지하는지, 전 세계의 번영을 어떻게 달성할 수 있는지 설명한다.

미국 물류기업 UPS 에두아르도 마르티네즈 대표는 환영사에서 “기업과 기관은 물론이고 국가도 이제 혼자 이룰 수 없는 건 없다”며 “기업과 기관들이 함께 모여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UPS는 본 컨퍼런스에서 SDGs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을 평가, 측정하고, 소통하는 보고 프로임워크를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 사례 발표를 한다. 또, 21일에는 ‘기업의 SDGs 169개 목표 달성을 위한 액션’을 주제로 토론을 진행한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