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하는-돌하르방-3분기-전달식_150827_메인-이미지_940_530
Image Credit / 카카오 블로그

[김지원 기자] ‘인터넷하는 돌하르방’은 제주도 내 소외계층과 사회복지기관 및 비영리단체를 지원하는 카카오의 사회공헌 활동이다. 소외계층에 생필품이나 금전적 지원을 하는 보통의 사회공헌과 다르다. 드럼세트, 액션캠, 조류관찰용 망원경, 스포츠댄스용품 등 다양한 물품을 소외계층에 지원한다. 

과정은 이렇다. 도움이 필요한 제주 이웃을 위한 소원을 카카오 돌하르방에게 이메일로 전달한다. 카카오는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으로 구성한 선정위원회를 통해 소원을 선정한다. 위 과정을 통해 산업디자이너가 꿈이지만 가정형편이 어려운 친구는 미술 학원비를 지원받았고 건축기사 자격증을 준비하는 한부모 가정의 아이는 노트북을 선물 받았다. 돌하르방은 2008년부터 올해 1월까지 개인과 기관에 336건의 소원을 이뤄줬다.


Movie Credit / 카카오 블로그

이처럼 ‘인터넷하는 돌하르방은’ 제주도민의 소원만큼 사연도 가득하다. 카카오에서 인터넷하는 돌하르방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같이가치파트 김태완 매니저는 “신청 사연 중에는 한참 꿈을 키워나가야 할 시기에 경제적 문제로 미래를 준비하지 못하는 상황에 부닥쳐있는 청소년들의 사연이 많다”며 “지원을 받아 아이들이 변화된 상황을 알려주는 메일을 받은 적 있는 데 매우 보람찼다”고 말했다.

또, 김 매니저는 할머니와 어렵게 사는 공익요원의 사연을 소개했다. 사회복지기관에서 일하면서 자연스럽게 사회복지사의 꿈을 가지게된 공익요원이 소집해제 후 사회복지기관에서 일하기 위해선 운전면허증이 필요했는데 이를 위해 학원비를 지원했다고 한다. 이후 공익요원이 직접 감사의 인사를 전했는데 그 기억을 잊을 수 없었다고 했다.

인터넷하는 돌하르방은 지난 8년간 제주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해 왔다. 연간 지원금과 건수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카카오는 이런 많은 관심에 힘입어, 더 많은 제주도민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2016년에는 기존보다 예산을 50% 이상 증액 할 예정이라고 한다. 김 매니저는 “인터넷하는 돌하르방은 제주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제주 지역 사회의 즐거운 변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