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ping-choices

[김진희 기자] 지난해 12월 개도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가 참여하는 신기후협약 협정이 체결됐다. 각국 정상이 산업혁명 이전 대비 평균기온 상승을 2도보다 상당히 낮은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목표에 대해 합의한 것이다. 그렇다면 기후협약을 못 지키면 어떻게 될까?

미국 비영리단체 클라이밋 센트럴(Climate Central)은 협약을 못 지킬 경우를 가정, 전 세계의 피해 상황을 시뮬레이션 한 서비스를 공개했다. 바로 매핑 초이스(Mapping Choices)다. 연안 도시명 혹은 우편 번호를 입력하면 각 지역의 온난화 정도, 온실가스 배출 전개상황 그리고 피해 규모를 비교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검색창에 인천을 입력하면 한국의 피해 시뮬레이션도 볼 수 있다.

또, 지구 평균 기온이 섭씨 4도 오르면 해수면이 상승해 4억 7천명에서 7억 6천명에 달하는 인구의 거주지역이 물에 잠길 수 있다는 예측 결과를 내놨다. 온도 상승을 최대 2도로 제한한다면 피해를 최소 1억 3천명까지 줄일 수 있다고 한다.

연안 국가 및 도시가 입게 될 피해 규모를 파악하기 위해 클라이밋 리서치는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지구 온난화와 해수면 상승 그리고 지구 고도, 인구 데이터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중국이 가장 심각한 결과를 보였다. 온실가스 배출이 줄지 않을경우 대륙 인구 1억 4천 5밴만명 가량이 해수면 상승으로 위험에 노출된다. 그밖에 인도, 방글라데시, 베트남 그리고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12개 국가 역시 1억여 명도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최고 위험국은 미국, 일본, 필린핀, 이집트 그리고 브라질이다. 도시별로는 상하이, 홍콩, 캘커타, 뭄바이, 다카, 자카르타 그리고 하노이를 포함한 인구 1000만 이상의 대도시가 주요 위험 노출 국가다. 비록 해수면 상승은 수백 년에 걸쳐 위험 수치에 이르게 되지만, 이번 세기에 온실가스 저감을 통해 상황을 개선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