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_17

[홍슬기 기자]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한·중간 가장 시급한 환경현안인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양국간 협력사업의 첫 번째 성과로 15일 중국 산둥성 지난에서 한-중 미세먼지 저감 실증협력사업 계약 체결식을 개최한다.

이번 체결식에서 국내 환경산업을 대표하는 KC코트렐, 포스코ICT, 제이텍 등 3개 기업이 중국의 웨이팡특강(濰坊特鋼), 타이산강철(泰山鋼鐵), 민위안강철(閩源鋼鐵)과 총 15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한다. 이 중 KC코트렐은 중국 현지법인과 함께 웨이팡특강 소결기에서 발생하는 먼지를 저감시키는 137억원 규모의 본 사업에 대해 계약한다. 포스코ICT와 제이텍의 경우 타이산강철, 민위안강철과의 본 사업에 앞서 성능검증을 위해 총 13억원 규모의 소형 설비에 대한 계약을 우선 체결한다.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3개 기술은 모두 국내에서 개발된 우수 기술로서,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전세계 대기개선 우수기술의 각축장인 중국시장에서 탁월한 성능을 인정받아 설치하게 된 것이다. 이 중 KC코트렐의 소결 공정용 전기집진은 국내에서 개발된 고효율 집진기술이다. 최고 수준(집진효율 99%)의 먼지 저감 성능을 갖추고 있다.

포스코ICT의 MPS 전기집진은 국내 연구개발을 통해 자체 개발된 우수 기술로서 기존 기술과 비교하여 집진성능은 2배, 전기사용량은 평균 70%까지 절약되는 혁신적인 기술이다. 제이텍의 원심여과집진은 사이클론과 백필터 기술의 장점을 융합하여 하나로 통합한 일체형 집진기술을 개발, 기존보다 설치 면적을 40% 이상 줄여 경제성을 확보했다.

이번 실증 협력사업을 통해 양국 공동 현안인 스모그·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반구축 뿐만 아니라, 세계 최대 규모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 환경시장을 국내기업이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계약체결은 한·중 공동 환경현안인 대기질 개선을 위해 양국 정부가 협력한 첫 번째 성공사례다. 특히 그간 중국 현지 실적을 요구하는 등 진입장벽이 높았던 중국 제철소의 환경시장에 우리 기업이 진출할 수 있는 확실한 교두보를 구축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이번 협력사업은 2014년 7월에 열린 한-중 정상회담의 합의에 따라 지역내 미세먼지 저감과 환경산업의 공동 발전을 목표로 우리나라의 우수한 대기오염 방지기술을 중국의 제철소 등에 적용하여 먼지, 질소산화물, 황산화물을 제거하기 위한 실증사업이다. 

환경부는 2015년 1차년도 사업을 통해 마련된 협력기반과 사업추진 체계를 토대로 2016년에는 섬서성, 산서성 등으로 사업지역을 확대하고 석탄화력발전, 소각발전 등으로 사업분야를 확대하여 본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14일 산둥성에서 열리는 한-산둥성 환경협력 실무회의를 통해 협상이 진행 중인 270억원 규모의 4개 프로젝트의 조속한 계약 체결을 독려하고, 2016년도 협력사업 확대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안세창 환경부 환경산업과장은 “지난해 양국 정상 회담 이후 정부와 기업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사업화 기회를 마련함으로써 대중국 환경외교의 새로운 플랫폼을 구축했다”면서 “2016년에는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본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아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