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1
오는 30일부터 12월 11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가 열린다. 1997년 일본 교토에서 열린 제3차 당사국 총회에서 채택된 ‘교토의정서’를 대체하게 될 신기후체제를 수립할 전망이다. 
 
이번 총회에는 유엔기후변화협약에 가입한 196개국이 참여한다. 지난 교토의정서에 서명하지 않았던 온실가스 배출 세계 1, 2위인 중국 시진핑 주석과 오바마 미 대통령 외 138개국 정상과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참석한다. 박근혜 대통령 역시 총회 참석을 위해 29일 출국한다. 
 
목표는 지구 온도를 산업혁명 이전보다 2도 높은 수준에서 억제하는 것, 세계기상기구(IPCC)에 따르면 이를 위해 2030년까지 배출 절대량을 21% 감축해야 한다. 현재까지 146개 국가가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 목표(INDC)를 제출했다. 이를 절대량으로 환산하면 EU 32%, 미국·호주 22%(25년까지), 캐나다·한국 21%, 일본 16% 순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이번 회담으로 신 기후체제가 수립되면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 국가들에 새로운 시장기회가 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정서용 고려대 교수는 각국이 감축 목표를 이행할 시 전 세계 국내총생산의 2% 수준이 생길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그러나 국내 산업계는 우려하고 있다. 유환익 전국경제인연합회 산업본부장은 25일 서울시 중국에서 열린 ‘COP21 논의 현황과 전망 세미나’에서 “우리나라는 유럽연합(EU)·미국 다음으로 도전적인 목표를 제출했다”며 “37% 감축목표(배출전망치 대비)는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에서 쉽지 않고, 환경 규제가 과도하게 진행되면 성장 과정에서 장애요인이 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 밖에도 유 본부장은 “유엔이 INDC 분석보고서에서 각국이 자발적 감축목표를 달성하더라도 2도 이하로 온도 상승을 언젝하기에 부족하고 밝혀 21차 총회 이후 추가 감축 의무 분담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처럼 신기후체제 출범은 각국의 에너지 정책과 산업에 변화를 불러오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