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름페스티벌_생보재단

[이투데이 이재현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19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2015 대한민국 CSR 필름 페스티벌’에서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 날 시상식에는 대회위원장인 이헌재 전(前)경제부총리, 금융위원회 임종룡 위원장,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회장 및 기업사회공헌 종사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생명보험재단의 유석쟁 전무가 재단을 대표해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는 국내 유일, 최대 규모의 CSR 축제인 ‘대한민국 CSR 필름 페스티벌’은 지난 8월17일부터 10월31일까지 기업‧금융‧일반 및 학생 분야로 나누어 142편의 영상이 접수됐고 총 17개 작품에 상이 수여됐다.

주요 수상단체로는 ‘보건복지부장관상’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금융위원장상’에 한화생명,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에 CJ대한통운, ‘한국국제협력단 이사장상’에 SBS, 그리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장상’은 서울NPO지원센터가 받았다.

접수된 영상들은 필름 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 네이버 TV캐스트 등에 업로드 돼 사회적책임에 대한 대중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이 수상하게 된 ‘보육 사각지대 아이들을 위한 생명꿈나무돌봄센터’ 영상은 재단이 저출산해소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수행하고 있는 ‘생명꿈나무돌봄센터 운영지원사업’의 모습을 담고 있다.

생명꿈나무돌봄센터는 보육서비스 접근성이 떨어지는 충북 제천시, 경기 하남시, 경기도 파주시 등 농어촌 및 도농복합지역 5곳에 설치한 보육공간으로써 2011년부터 4409명의 아동에게 돌봄·보육서비스를 제공하였고, 주로 다문화가정, 한부모가정, 저소득가정, 조손가정 등 취약가정의 아동들이 이용하고 있다.

유석쟁 전무는 “재단이 기업의 사회적책임을 다하기 위해 5년째 생명꿈나무돌봄센터를 설치·운영하고 있은데, 이를 계기로 사회적으로 필요한 사업으로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우리 재단은 생명보험이 지향하는 생애보장 정신을 실현하기 위해 복지 사각지대를 선도적으로 발굴하여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