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51255327

[홍슬기 기자] 지난 25일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그룹 임원진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조성된 ‘청년희망펀드’에 200억원을 기부했다. 정몽구 회장은 사재 150억원을 기부하기로 결정했고, 그룹 임원진도 동참해 50억원을 기부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몽구 회장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공감하고, 청년들이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갖고 창의적인 도전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는 사회공헌 철학에 따라 기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청년희망펀드에 기탁된 기부금은 청년 취업기회 확대, 구직애로 원인 해소, 민간일자리 창출 지원사업 등에 쓰여진다.

정몽구 회장은 지난 2007년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현대차 정몽구 재단’을 통해 평소 청년 사회적 기업가 육성과 청년 창업을 지원하는 등 청년 일자리 창출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012년부터 ‘H-온드림 오디션’사업을 통해 청년 사회적기업가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창업교육 및 컨설팅 ▲최대 1억원의 자금지원 ▲성공한 사회적기업 멘토링 등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청년들의 창업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현대차그룹도 지난 8월 내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3만 6천명을 채용하고, 1만2천명의 취업 및 창업을 지원하는 ‘청년 채용 및 취업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연평균 채용인원은 국·내외 인턴을 포함해 약 1만 2천명으로 연초 현대차그룹이 발표했던 올해 채용계획 9,500명 대비 25%이상 늘어난 규모다.

신규 채용 외에도 현대차그룹 그룹사와 협력사 취업을 지원하는 ▲‘고용 디딤돌’ 프로그램과 협력사와 청년 구직자를 직접 연결해주는 ▲‘협력사 채용박람회’ 개최,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내 자동차분야 벤처 창업 지원사업 등 청년들의 창업과 취업활동을 지원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청년 채용 및 취업 지원방안은 실제 채용 등과 연계된 계획들로 유능한 청년 인재들이 역량을 펼쳐 나가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