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_22

[홍슬기 기자]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의 임신공무원을 위한 배려대책이 확산되고 있다. 통화연결음에서 각종 특화 물품 제공까지 임신공무원을 위한 다양한 지원이 폭넓게 이뤄지고 있다.

이는 지방자치단체 내 여성공무원 비중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공직사회도 가정친화적 조직문화를 지향하게 된 것과 맞물린다. 여기에 저출산 고령화같은 사회 문제가 대두되면서, 자치단체에서는 임신공무원 편의 지원과 배려 문화 조성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임신공무원에게 편의 물품을 제공하고 있다. 임신공무원을 위한 전용 휴게공간을 마련해 모성보호시간을 적극 보장하는 곳들도 늘고 있다.

세종시는 여성휴게실 내 임신공무원 편의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충북도, 인천광역시 등 다수의 자치단체에서는 당직을 면제하거나 비상소집훈련에서 제외하는 등 임신공무원을 배려하고 있다. 그 밖에도 자치단체별로 다양한 맞춤형 정책을 펼치고 있다.

충청북도는 임신공무원 주차요금을 면제해주고, 충청남도는 전용 주차공간을 마련해 임신공무원의 출퇴근 편의를 지원하고 있다. 더불어 광주광역시는 태교관련 책자 구비, 충청남도는 임신공무원 간 만남의 장을 통한 커뮤니티 형성을 계획 중이다.

행정자치부에서는 임신공무원 배려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자치단체에 적극 확산하고 있다. 등받이 쿠션, 발 받침대부터 전자파 차단 화분까지 임신공무원의 수요를 고려하여 편의 물품을 지급하여 오고 있다.

임신여성 임을 상대방이 쉽게 알 수 있도록 하여 배려를 유도한다. 공무원증 케이스나 명패를 분홍색으로 교체하고, 임신공무원 특화 전화연결음을 제작하여 신청을 받아 운영하고 있다. 그 외에도 스마트워크 활용, 당직근무 면제 확대 등 출산친화적 근무여건 조성을 위한 배려방안을 지속 발굴하고 있다.

정종섭 행정자치부장관은, “임신공무원에 대한 관심과 배려는 대한민국 미래에 대한 배려이며,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사회를 만드는 시작”이라며, “행정자치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이와 같은 노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