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1065586843265461_833
사진출처 :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과

 [홍슬기 기자] 환경부는 환경개선 사업에 참여하는 사회공헌 기업 11곳과 함께 서울 한국언론재단에서 ‘사회취약계층 실내환경 진단·개선사업’에 대한 사회공헌기업 협약식을 21일 개최했다.

‘사회취약계층 실내환경 진단·개선사업’은 저소득층, 결손가정, 환경성 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 거주가정 등 생활환경이 열악한 사회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환경성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유해인자를 진단하고 개선이 필요한 가구에게 친환경 벽지·장판 교체, 곰팡이 제거 등 무료로 실내 환경을 개선해준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수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5월부터 지자체의 추천을 받은 총 2,000가구를 대상으로 환경성질환 유발인자를 진단하고 있다.

이 중 700가구를 선정하여 실내환경 개선을 지원하며 환경보건센터와 연계하여 아토피·천식 등 환경성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 200명에 대한 무료 진료도 함께 제공한다.

특히 저소득층, 조손·다문화가정, 아토피·천식 어린이 거주가구 등을 대상으로 ‘환경보건 컨설턴트’가 동행하여 접수부터 진료까지 도움을 주는 ‘진료 도우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9월부터 실내환경 개선이 요구되는 가구에 대해 사회공헌기업으로부터 후원받은 물품을 이용해 생활환경 개선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간다.

또한, 실내환경 개선작업은 지역의 사회적 기업을 참여시킴으로써 지역 일자리 창출도 이끌 예정이다.

아울러 곰팡이가 자주 발생하는 50가구를 선정하여 벽면·천장을 사회공헌기업으로부터 후원받은 단열재로 시공하는 등 환경성질환 유발인자의 발생을 근원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다각적인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서흥원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과 과장은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실내환경 진단·개선사업에 민간의 참여와 지원이 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 정부와 기업이 힘을 합쳐 사회취약계층에 도움이 되는 사업으로 확대·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