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7월 3일부터 3일간 열린 제8차 서울이니셔티브 정책포럼
2013년 7월 3일부터 3일간 열린 제8차 서울이니셔티브 정책포럼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 ESCAP)’와 공동으로 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 호텔에서 ‘제10차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서울이니셔티브 정책포럼’을 개최한다.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서울이니셔티브’는 우리나라가 주도하는 최초의 다자간 환경협력 사업이다. 지난 2005년 제5차 아·태 환경과 개발 장관회의에서 채택된 이후 시작했으며 개도국 능력배양 프로그램, 시범사업, 정책포럼 등의 세부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번 포럼에는 중국,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아·태 지역 국가 환경공무원을 비롯하여 국내외 학계 및 산업계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지난해 환경개선 시범사업 대상국으로 선정돼 우리나라의 지원을 받은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필리핀에서 사업 성과를 발표한다. 각 나라는 우리나라의 지원으로 석면관리 역량강화사업(인도네시아), 수질 측정망 도입을 위한 기초조사(캄보디아), 폐기물처리시설 침출수 및 지하수 오염평가 사업(필리핀)을 시행한 바 있다.

전 지구적인 환경 관심사인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후회복력 강화’를 주제로 4개의 세부 세션이 26일부터 이틀간 열려 아·태 지역 국가들의 활발한 논의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아울러 포럼에 참가하는 해외 관계자는 28일 수도권매립지공사와 서울에너지드림센터를 견학한다.

유호 환경부 해외협력담당관은 “이번 포럼은 우리나라의 지속가능한 발전 경험과 환경 개선 우수 사례를 아·태 국가에 전파하고 공유하기 위해 추진되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2020년 이후 새로운 국제기후체제(신기후체제) 협상이 올해 말 타결을 앞둔 시점에서 열리는 이번 포럼이 아·태지역 개도국의 기후 회복력에 관한 인식을 높이고 신기후체제 협력의 증진 방안을 논의하는 건설적인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