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3일 충북 제천 청풍리조트에서 열린 LS드림캠프에 참가한 초등학생들이 과학골든벨에 참여해 정답을 맞추고 있다. (사진제공: LS)
8월 13일 충북 제천 청풍리조트에서 열린 LS드림캠프에 참가한 초등학생들이 과학골든벨에 참여해 정답을 맞추고 있다. (사진제공: LS)

[임창근 기자] LS그룹(회장 구자열)이 8월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간 충북 제천 청풍 리조트에서 ‘LS드림사이언스클래스’ 프로그램의 일환인 ‘LS드림캠프’를 전국 초등학생 180여 명을 대상으로 개최했다.

 LS드림사이언스클래스는 LS그룹이 지역 초등학생들에게 방학기간을 이용하여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과학실습 교육과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국내 초등학생들이 과학 이론에는 강하지만 흥미를 가질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적다는 현실에 착안해 2013년 처음 실시했고 올해로 5회째 개최 중이다.

현재 안양, 구미, 전주, 동해 등 전국 9개 지역에서 주요 대학 공대생들과 LS 임직원들이 멘토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캠프는 7월 말부터 3주간 LS드림사이언스클래스에 참가한 초등학생들이 각 지역별로 체험한 내용과 소감에 대해 공유하고 교류하기 위해 개최됐다. 참여한 초등학생들은 각종 레크레이션과 과학골든벨, 명사 특강, 무스토이(장래희망 그림인형) 만들기 등을 통해 서로에 대해 알아보고 소통하는 한편, 자신의 꿈에 대해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구자열 회장은 연초 신년사에서 “LSpartnership에 기반한 상생경영을 펼쳐 더욱 더 신뢰받고 사회에 공헌하는 기업이 되겠다”는 경영 방침을 밝히고, 지난 1월 첫 경영활동으로 신입사원 150여명과 함께 연탄 배달 봉사를 실시하는 등 그룹의 사회공헌활동 확대를 주문한 바 있다.

그룹 관계자는 “LS그룹은 ‘미래세대의 꿈을 후원하는 든든한 파트너’ 라는 사회공헌 철학을 바탕으로 사회로부터 신뢰받는 보다 좋은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특히 서울에 비해 상대적으로 과학 실습이나 문화 체험에 대한 기회가 적은 지역의 아동들을 대상으로 과학에 대한 꿈을 키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하고, 활동 범위도 매년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