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don_flags_v2

[김예지 기자] 런던경제대학(London School of Economics, LSE)이 각 국의 기후변화관련 법안을 정리한 보고서를 발간했다. 기업들이 각국의 법안과 정책들을 바로알고 비즈니스 전략에 고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LSE는 전세계 99개 국을 대상으로 국가의 기후변화대응 관련 법안에 대해 연구했으며 여기에는 33개의 선진국과 66개의 개발도상국이 포함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99개의 국가는 전세계 오염물질 배출양의 93%를 발생시키고 있다. 또한 가장 영향력 있는 오염물질50개 중 46개를 배출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반면 지구에 존재하는 숲의 90%가 이 99개 국에 속해 있기도 하다. LSE의 연구결과는 다국적 기업을 포함한 다양한 기업들에게 기후변화대응에 필요한 관점들을 제시하고 있다.

london_global_climate_laws2_1예를 들어, 1997년부터 5년 단위로 기후변화에 관련된 정책과 법안이 두 배로 증가하고 있다. 1997년 존재했던 법률 수는 54개, UNFCCC COP15 코펜하겐 협정이 체결 됐던 2009년에는 426개, 2014년 말에는 804개에 달했다. 법률만이 아니다. 각 국은 기후변화에 관련된 강력한 의지를 지속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45개의 국가(유럽연합을 한 개의 국가로 고려함)는 전세계 배출양의 75% 이상을 감축시키겠다는 의지아래 감축목표를 높게 설정했다. 특히 신재생 에너지, 에너지 수요, 운송 또는 토지 이용 및 임업 부분에서 목표치의 80%를 감축시키겠다고 발표했다.

그렇다면, 이런 노력은 기업에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일까?
올해 말 파리에서 열릴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1)와는 별개로, 이미 각 국의 정부는 기후변화대응에 있어 각자의 입장을 취하고 있다. 따라서 기업들은 각 국이 정하고 있는 기후변화대응 방향에 관심을 가지고 그것들을 기업내부에 적용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이번 보고서에는 각 국의 법안을 분석해 그 내용을 공개했다.

국가가 구체적인 방향과 정책을 정하지 않았다면, 기업 대표는 법률전문가, 최고재무책임자, R&D전문가, 혁신팀 관계자, 지속가능책임자(CSO) 등을 모아 팀을 구성하고 기후변화대응에 필요한 새로운 전략을 구축해나가야 한다.

사실 기후변화대응에 관련된 법안과 정책들은 ‘혁신’의 차원에서 기업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각 국의 법과 정책에 따라 또는 그 틀을 벗어나 기후변화에 대응하려 한다면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낼 수 있다. 특히 다국적기업에게는 각 국의 법안을 고려해 새로운 전략을 수립할 경우 각 나라에서 새로운 기회를 엿볼 수도 있다. 

기업들은 기후변화가 가지고 있는 잠재적인 영향을 고려하고 이에 적용할 수 있는 비즈니스 계획과 모델들을 마련해야 한다. 51개국에서는 실제로 기후변화 대응역량이  기후변화협약(UNFCCC)보고서 요구수준을 넘어서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기업이 해당 국가의 기후변화대응 법안을 이해하고 있다고 해도 기후변화의 잠재적인 영향력에 따라 의미 있는 대응책을 마련했다고 볼수는 없다.

이 연구는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트렌드를 명확히 보여준다. 많은 국가들이 기후관련 법안과 정책들을 규정하고 있으며 기업들 역시 기후변화당사국총회가 열릴 때까지 가만히 기다리고 있을 수만은 없게 됐다.

 

원문확인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