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지수2

[정아인 기자] 2015년 4월, 유엔의 지속가능한 발전 해결 네트워크(SDSN Sustainable Development Solutions Network)는 무엇이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드는지 분석한 ‘세계 행복 보고서 2015’의 출시 이벤트를 기획했다. 이 보고서는 세계인들의 전반적인 행복 상태에 대한 내용과 정책 입안자들에 대한 조언을 제공한다.

2015년 4월 23일에 출판된 이 세계 행복 보고서 2015에는 경제학, 신경과학, 국가 통계학 분야의 전문가들이 분석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며, 주관적인 웰빙 상태 측정이 어떻게 국가 발전을 평가할 수 있는지도 설명되어 있다. 이 보고서는 158개국의 행복 단계를 보고 그 통계치 이면의 원인들을 분석한다. 통계치 분석 결과에 의하면 가장 행복단계가 높은 나라들은 스위스, 아이슬란드, 덴마크, 노르웨이, 캐나다이고, 핀란드, 네덜란드, 스웨덴도 그 다음으로 높은 나라들로 꼽혔다.

보고서는 SDSN에 의해 출판되었고, 캐나다 고급 연구 기관의 존 헬리웰과 런던 경제학교의 경제 성과 센터에서 주최한 복지 프로그램의 이사인 리처드 레이어드와 SDSN과 컬럼비아 대학 지구 연구소의 이사인 제프리 삭스가 편집하였다.

“점점 더 많은 나라의 정부들이 복지를 우선순위로 두는 정책들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저희에게는 많은 격려가 됩니다. 강한 사회적 자본을 가진 나라들은 더 나은 복지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사회적, 경제적 위기에 더 탄력적으로 반응할 수 있습니다.”

2015년 4월 24일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출판 이벤트에 참석한 헬리웰의 말이다. “오늘 이 보고서에 나온 행복의 가치를 고려해본다면 어린이들에게 일찍 투자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야 어린이들이 독립적이고, 생산적이며 행복한 어른들이 되어서 사회적이고 경제적으로 기여할테니까요.”라고 레이어드가 말했다.

삭스는 보고서가 “사회적 웰빙을 실현할 수 있는 증거를 제공한다. 단지 돈으로만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공정함, 정직함, 신뢰, 건강으로도 가능하다. 이 보고서에 나와 있는 증거는 모든 나라들이 지속가능한 발전 목표를 추구한다면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세계 행복 보고서 2015는 2012년과 2013년에 각각 출판된 두 보고서를 기초로 한다. 두 보고서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들의 순위를 업데이트하고, 행복한 삶의 주요한 요인으로 수입, 건강한 기대수명, 중요한 선택을 할 자유, 부패 인지도, 사회적 지지와 친절을 지목한다. 이 보고서는 또한 국가적 핵심 과제가 사회 구조를 다양하게 유지시키고 또한 현재와 미래 세대들에게 공감의 힘을 가르치도록 하는 정책을 만드는 것임을 보여준다.

 

본문확인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