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책임의 국제표준인 ISO26000의 노동관행 조항은 근로조건 및 사회적 보호를 포함하고 있다. 근로조건은 근로자 및 그 가족의 삶의 질 그리고 경제 및 사회 발전에 큰 영향을 미치고 근로와 삶의 균형을 가능한 최대로 허용해야한다고 명시한다.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추기’, 한국사회의 현실태는 어떨까?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는 기혼 직장여성 734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과 자녀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기혼 직장여성 과반수는 ‘회사에 가장 바라는 출산·육아 관련 복지’로 ‘출퇴근 시간을 자유롭게 정할 수 있는 유연근무제’를 지목했다.

우선 재직 중인 회사가 법정 출산휴가 90일을 잘 지키고 있는지 물었다. ‘원칙적으로는 90일 이상이 정해져 있으나 눈치가 보여 제대로 사용할 수 없다’는 응답이 41.1%로 가장 높았으며, ‘90일 이상을 주며 눈치를 보지 않고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26.3%, ‘출산휴가를 쓰겠다는 것은 사실상 퇴사하겠다는 의미다’라는 답변이 24.8%로 뒤를 이었다.

육아휴직의 경우도 ‘규칙 상으로는 정해져 있지만 눈치가 보여 제대로 사용하기 힘들다’는 답변이 42.6%를 기록했다. ‘육아휴직은 사실상 퇴사하겠다는 의미다’ 30.8%, ‘눈치를 보지 않고 육아휴직을 할 수 있다’는 15.7%라는 응답이 나왔다.

자녀 양육시 가장 큰 고민을 묻는 질문(복수응답허용)에는 ‘아이를 믿고 맡길 만한 곳이 없다’는 것이 응답률 52.6%로 1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일과 육아 병행의 어려움’ 50.4%, ‘과도한 육아 비용’ 46.6%, ‘각종 사건/사고가 벌어지는 험난한 세상’ 20.7% 등이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또한 일 때문에 자녀계획을 미룬 기혼 직장여성은 76.7%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아이가 없는 기혼 직장여성 367명에게 자녀가 생겨도 계속해서 일을 할 계획인지를 물었다. 응답자의 65.9%가 계속 일을 하겠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로는 ‘돈을 벌기 위해서’가 65.3%로 가장 많았다.

어떤 조건이 충족되면 아이를 가질 계획인가(복수응답허용) 묻자,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있으면’이 54.2%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다. ‘돈을 많이 벌면’ 53.1%, ‘자녀 양육 관련 복지제도가 좋아지면’ 40.1%, ‘업무 스트레스가 줄어들면’ 11.4% 등의 답변이 높은 순위에 올랐다.

지난 3월 여성가족부는 민.관합동으로 ‘여성인력재활용과 양성평등 실천 태스크포스’를 설치하고 ‘일.가정 양립’을 실천하기 위한 7대 핵심과제를 확정했다. 7개 핵심과제는 기업 내 여성관리자 비율 제고, 경력단절여성 재고용 확대, 육아휴직 장려, 가족친화경영 확산 등으로 구성되었다. 태스크포스는 여성의 경제·사회적 지위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118개 주요 민간기업과 단체, 공공기관 등이 참여하는 민·관 협력체로서  일·가정 양립, 여성대표성 제고, 여성고용 확대,  양성평등문화 확산을 목표로 실천계획을 수립했다.

하지만 이번 설문조사에 응답한 기혼직장여성 40%이상이 법정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것도 보장받기 어려운 근무환경에 있다고 응답했다. 한국은 OECD 36개국 중 행복지수 29위, 남녀 불평등 순위 36위이다.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추기엔 아직도 많은 과제가 있다.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근로자의 근로 환경과 근로자 가족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근무환경 구축이 선결되어야 할 것이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