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nd-62874_1280

최근 세계적으로 지진이 끊이지 않고 일어나고 있다. 진도 6.0 이상의 강진은 매년 백회 이상 발생하고 있으며 2010년 아이티, 2011년 동일본, 지난 4월 25일 네팔에서 발생한 대지진으로 인해 목숨을 잃은 사람만 해도 수십만 명이 넘는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 따르면 여성과 어린이는 이와 같은 재난에서 죽을 확률이 남성보다 14배가 높다고 한다. 재난은 약자에게 더 가혹하다.

미국의 지진학자 데이비드 월드에 따르면 같은 지진이 일어나더라도 100만 명당 사망자는 미국 캘리포니아는 10∼30명, 네팔은 1천 명, 파키스탄, 인도, 이란, 중국 등은 1만 명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런 천문학적인 피해를 유발하는 지진이 대응전략에 따라 피해규모가 달라지면서 공공부문은 물론 기업 측면에서도 안전 시스템 구축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다.

재난은 사람뿐만 아니라 기업에도 타격이 크다. 전력, 가스와 수도공급, 통신, 교통 등이 마비되면 국가 경제의 근간을 이루는 산업시설 역시 손해를 입게되고 이 손해는 고스란히 기업이 입는다. 심지어 2011년의 3.11 일본 대지진 때에는 글로벌 공급망이 타격을 받아 인접 국가의 기업에게까지 피해를 줬다.

그렇다면 기업에서는 이런 재난 상황에 어떻게 대비하고 있을까? 재난위기 대응전략 수립은 지속가능경영 최고책임자(CSO, Chief Sustainability Officer)의 역할 중 하나다. AT&T, 지멘스, AT&T 등 주요 글로벌 기업들은 CSO를 두고 자사의 CSR 정책에 따라 재난 및 각종 리스크 위기에 대응하고 있다. 기업 특성에 따라 리스크관리 최고책임자(CRO)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기업은 때로는 국제표준에 따라 재난위기에 대응하기도 한다. ISO 22301은 업무 연속성 경영(BCM, Business Continuity Management) 즉, 각종 재난 상황에 대비해 재해의 영향을 분석하고 예방, 대응, 복구, 관리, 훈련 등을 실시하는 국제표준 프레임웍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기업의 BCM 도입률을 기존 45.8%에서 10년내로 100% 책정하는 것을 목표로 세우기도 했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4월 25일 발생한 네팔 대지진은 현지 주거환경이 취약하고 내진 설계가 전혀 안 돼 있어 피해가 더욱 컸다고 한다. 정부가 나서 내진 설계 관련 입법을 하거나 기업이 건축 설계 단계에서부터 리스크 관리에 나섰다면 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말이기도 하다. 새누리당 홍일표 의원은 지난 17일 숭실대학교 특강에서 “세월호 참사는 CSR 정신과 반대되는 것들의 집합체”라는 표현을 하기도 했다. 이처럼 기업의 CSR 활동이 곧 위기대응 전략이자 동시에 약자에 대한 사회적 책임 활동이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