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08182924_5473629535

[김아름 기자] 지난 4월 3일, 함께하는 사랑밭과 국제구호 NGO 월드쉐어는 해피홈 보육원 대강당(인천 부평구)에서 ‘재외한인구조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재외한인구조단은 곤경에 처한 재외동포들을 돕는 것을 목적으로 소외층 구제단체 ‘함께하는 사랑밭’과 국제 구호 NGO 월드쉐어가 함께 설립한 민간단체다.

현재 전 세계에는 약 700만 명의 한국인 재외동포가 분포하고 있으며, 사회·경제적인 이유로 불법체류자의 낙인이 찍혀 한국에 돌아오지 못하는 사람이 30만 명에 이른다. 김성학 북경 한인회 부회장은 지난 2012년부터 중국에 있는 재외한인들을 도와 북경 공안국과 자진신고 기간을 설정하여 100여명을 국내로 송환해왔다. 재외한인구조단은 김성학 부회장이 혼자 힘으로 이들을 돕는 것이 어려워 함께하는 사랑밭의 권태일 상임이사에게 도움을 요청하면서 출범하게 되었다.

단체를 출범한 권태일 상임이사는 “보다 나은 삶을 위해 국외로 나갔지만 사업 실패, 가족 해체 등을 이유로 위험에 처한 재외한인들이 10만 명 이상이다. 해외에서 성공한 재외동포의 사례가 자주 들려오지만, 곤경에 빠져 고통받고 있는 이들도 적지 않다. 이들 중 많은 사람은 제도적인 이유로 의료보험 혜택은 물론 기본적인 생활조차 보장 받지 못하고 있다”며, “이에 함께하는 사랑밭과 월드쉐어는 국내외 소외계층을 돕는 기관으로써 큰 책임을 느끼고 재외한인구조단을 발족하기에 이르렀다. 향후에는 이들을 위해 구조단을 24시간 열어놓고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재외동포신문 이형모 대표는 “함께하는 사랑밭이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은 많은 사람들을 도와온 것을 알고 있다. 그런데 우리 재외한인들이야말로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국가 기관이 해야 할 막중한 역할을 민간단체에서 하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축사를 전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