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오일

[지마음 기자] S-OIL(대표: 나세르 알 마하셔)은 7일 발달장애 청소년들로 구성된 ‘하트하트 오케스트라’에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S-OIL은 장애 청소년들이 음악을 통해 사회와 소통하는 기회를 갖고,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개선될 수 있도록 2009년부터 이 오케스트라를 후원하고 있다.

‘하트하트 오케스트라’는 장애 청소년의 재능 계발과 사회참여를 돕기 위해 2006년 3월 창단한 국내 최초의 발달장애인 오케스트라다. 발달장애 청소년 50명의 단원들이 1천 번 이상의 연습 끝에 감동의 연주를 들려주어 ‘기적의 오케스트라’로 불린다.

S-OIL의 후원금은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하트 해피 스쿨’ 프로그램을 지원하는데도 쓰이는데, ‘하트 해피 스쿨’은 하트하트 오케스트라 출신 전문 연주자 9명으로 구성된 ‘하트미라콜로 앙상블’이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전국 45곳의 초등학교에서 연주회와 퀴즈·영상 교육을 통해 장애 이해와 인식개선 활동을 하고 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