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_academy_logo
[김아름 기자] 삼성전자가 4월 초부터 전국 270개 초, 중, 고교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2015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시작한다.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는 삼성전자가 2013년부터 소프트웨어 저변 확대와 창의인재 육성을 목표로 초,중,고교생들에게 방과후 교실이나 자유학기제 수업을 통해 다양한 소프트웨어 교육을 제공하는 교육 기부 프로그램이다.

시행 첫 해 1,261명에 이어 2014년 8,838명의 학생들이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에 참여해 스크래치, 러플, C언어, 아두이노 등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았고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약 25% 증가한 11,000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교재와 교구, 교사 연수 프로그램 등 소프트웨어 교육에 필요한 자원을 지원하고 제주도, 거제도, 백령도 등 도서지역과 전교생이 30명 이하인 소규모 학교를 지원하는 등 교육 대상도 확대했다.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의 교육은 초,중,고교 학생들의 수준에 맞게 구성되며, 초등학생은 주말 일기쓰기, 가족신문 만들기 등 재미있는 프로그래밍을 수행하고 중, 고등학생은 역량에 따라 명령어 블록을 조립하면서 프로그래밍하는 스크래치 언어를 활용해 창의력을 키우는 크리에이팅(Creating), 직진과 좌회전만 가능한 로봇이 복잡한 미로를 탈출하는 방법을 프로그래밍하는 ‘러플’언어를 활용하여 문제해결력을 기르는 솔빙(Solving), c언어를 통해 컴퓨터의 계산 원리 등을 이해하고, 순서도를 학습하며 논리력을 키우는 코딩(Coding), 자신이 만든 프로그램으로 making보드와 센서들을 조정하며 새로운 창작물을 만드는 메이킹(Making) 과정 중 하나를 선택해 팀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된다.

지난해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에 참여했던 김민회 서울 양강초등학교 교사는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에 대해 “단순히 소프트웨어 다루는 법을 배우는 교육이 아니라, 협력 학습을 통해 학생들의 창의성을 소프트웨어로 펼치는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또 김 교사는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수업에 참여했던 우리 학교 5학년생 두 명은 지역 교육 지원청 융합정보영재 4차 전형까지 합격하기도 했다”며 “학생 중심 교육 프로그램으로 학생 본인은 물론, 학부모 만족도도 높았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통해 더 많은 학생들이 소프트웨어를 경험하고 창의적 인재로 자라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관련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juniorsw.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