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ung_in_SM_Aura,_Bonifacio_Global_City

[홍슬기 기자] 지난 2일 삼성전자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가 미국, 영국, 브라질, 러시아 4개국에서 나란히 친환경 제품 인증을 획득했다.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는 최근 미국 안전규격 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지속가능제품 인증(SPC, Sustainability Product Certification)을 획득하고, 탄소 감축과 관련해 영국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 탄소배출량 인증(CO2 Measured Label)을 받았다.

두 제품은 브라질 기술표준기관(ABNT)의 친환경 제품 인증인 콜리브리(Colibri) 마크 인증, 러시아 친환경 인증기관인 생태연합(Ecological Union)의 생명의 잎(Vitality Leaf) 환경마크 인증도 받았다.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는 유해물질 사용금지 기준을 모두 만족했고 100% 재활용 종이를 활용한 포장 케이스를 사용했다. 배터리 충전 케이스에도 재활용 플라스틱을 20% 적용하고, 제품 포장재와 설명서를 석유 용제가 아닌 콩기름 잉크로 인쇄하는 등 제품과 포장재 전반에 걸쳐 친환경 요소를 적용했다. 제품 소재뿐 아니라 에너지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기능들을 제품에 적용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2004년부터 ‘에코디자인 프로세스’를 도입해 제품의 개발 단계부터 친환경 평가를 의무화하고, 개발 모델별로 친환경성을 사전에 평가하는 친환경 등급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