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로드 (3)

[현정은 기자]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 www.alba.co.kr)이 10人 이상 중소·중견기업 290社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5 중소·중견기업 채용계획 및 인식 조사’ 결과를 지난 1일 발표했다. 이번 결과는 중소·중견기업에 취업했던 직원들의 평균 근속기간은 ‘2.4년’으로 30대 그룹 계열 대기업 근속년수인 9.7년(CEO스코어 조사 결과)의 약 4분의 1수준으로 다소 퇴사 주기가 빠른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중소·중견기업 취업자의 근속년수 분포도는 ‘1년 이내’(27.9%)구간에 가장 집중되었다. 뒤이어 △‘2년 이내’(20.0%), △‘3년 이내’(16.6%), △‘6개월 이내’(16.2%), △‘5년 이내’(9.7%)순으로 주로 단기간 구간에 집중되었다. 즉, 중소·중견기업 평균 근속년수은 ‘1년 이내’>‘2년 이내’>‘3년 이내’순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단기 퇴사로 인해 중소·중견기업에게 채용문제가 불거질 수 있는 가운데, 채용 시 가장 힘든 부분 1위로 ‘적합한 인재의 부재’(38.3%)가 꼽혔다. 이는 많은 취업준비생들이 중소·중견기업보다 대기업을 선호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희망 연봉과 지급 가능 연봉액의 차이’(29.7%)와 ‘높은 중도 퇴사율’(21.0%)가 그 뒤를 이었다. 그밖에 4위 ‘회사 문화 및 조직 시스템에 부적응’(9.3%), 5위 ‘신규 입사자를 위한 사내 기반시설 부족’(1.7%)이 있었다.

이와 함께 중소·중견기업 취업 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사항으로 절반에 가까운 46.9%가 임금비용 지원 등 ‘금전적 지원’이라 답해 상당수의 중소·중견기업에서 재정상의 부담감으로 채용계획을 미루고 있다는 것이 추측되었다.

이러한 결과는 ‘한국노동연구원’의 사업체 규모별 임금 및 근로조건 비교 보고서에도 확인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임금격차가 2004년 95만 7천원에서 10년 후인 2014년 155만 8천원으로 더 크게 벌어지고 있어 금전적 어려움이 중소·중견기업 채용의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사실을 뒷받침했다.

‘금전적 지원’이란 답변에 이어 중소·중견기업 취업 활성화를 주요 방안으로 △2위 ‘중소·중견기업 취업에 대한 긍정적 인식 강화’(17.6%), △3위 ‘회사 기반시설 및 무료건강검진 등의 복지 지원’(11.4%), △4위 ‘직업훈련과 같은 교육적 지원’(9.7%), △5위 ‘기업에 적합한 인재 매칭 프로그램 운영’(8.3%), △6위 ‘우수기업인증 및 기업홍보 지원’(6.2%)순으로 답했다.

이에 대해 한국SR전략연구소는 “중소중견기업의 취업문제에 재정상의 부담이 큰 문제가 되고 있다”며 “이는 정부차원의 노력만이 아니라 중소중견기업과 대기업 사이의 상생과 동반성장, 공정한 거래관행 등의 총체적인 노력이 필요함을 의미한다”고 논평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