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지마음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이덕훈)이 올해 선발한 대외경제협력기금(EDCF-Economic Development Cooperation Fund) 해외인턴 23명을 베트남 등 7개국에 파견한다고 지난 달 26일 밝혔다.

수출입은행의 대외경제협력기금(이하 EDCF) 해외인턴 프로그램은 개발도상국의 경제개발을 지원하고, 우리나라의 국제적 지위 향상에 상응하는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1987년 6월 1일 설립된 정부의 개발원조자금이다. 기획재정부가 관리하고 한국수출입은행이 기금의 실무를 맡고 있다.

이날 발대식을 가진 EDCF 해외인턴들은 앞으로 약 10개월 동안 수출입은행 본점,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미얀마,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탄자니아 등 7개 해외사무소에서 실무경험을 쌓을 예정이다. EDCF 사업발굴부터 평가에 이르는 전 과정에 참여하고, 현지 주민들과의 교류를 통한 개발원조 등 업무 전반을 수행한다.
또한 현지 소재 국제개발은행과 유엔사무소 등 개발협력 관련 국제기구도 방문할 예정이다.

심섭 수출입은행 선임부행장은 이날 발대식에서 “EDCF 인턴과정은 학업으로 쌓은 지식을 토대로 실무 경험까지 더할 수 있어 국제기구 진출의 효과적인 교두보가 될 수 있다”면서 “국제개발협력 업무에 대한 실무경험을 폭넓게 쌓을 수 있는 수은의 EDCF 인턴과정에 보다 많은 젊은 인재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본격적인 파견에 앞서 수출입은행은 약 1개월에 걸쳐 인턴들을 대상으로 개발원조 컨설턴트 실습, 해외 석박사 과정 및 향후 진로 안내 등 개발협력 전문가 육성을 위한 실무연수를 실시했으며 해외인턴들의 파견 기간 동안 일체의 체재경비를 지원한다. 특히 우수 인턴을 대상으로 서류전형 면제 등 신규직원 채용과정에서 우대할 방침이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