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로드
[현정은 기자]지난 28일, 침구전문업체인 이브자리가 서울 강동구 둔촌동 일자산도시자연공원에서 서울시민 약 800명과 ‘서울시와 이브자리가 함께하는 탄소상쇄숲 조성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이브자리와 서울시가 주최했으며 강동구청이 주관하고 산림탄소센터가 후원했다. 일자산도시자연공원에서 치러진 이번 행사는 이브자리와 서울시가 함께 조성한 두 번째 탄소상쇄숲이었다. 이는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시민들에게 보다 쾌적한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1,000그루의 나무를 심었으며 이 나무들은 2045년까지 30년간 참여 시민들의 이름으로 보호되고 관리된다. 앞으로도 이브자리는 산림청 산하 녹색사업단 및 각종 지자체와 함께 전국 각지에서 탄소상쇄숲조성사업을 지속할 예정이다.

시민들과 함께 서강호 이브자리 대표, 이해식 강동구청장 등이 1,000여 그루의 묘목들을 심고, 소원을 적은 명패를 묘목에 걸기도 했다. 이 외에도 자전거 발전기로 솜사탕 만들기, 캐릭터 포토부스 등 참가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되었다.

서강호 이브자리 대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하에 두 번째 탄소상쇄숲 조성이 성공적으로 이뤄져 기쁘다”며 “고객에게 건강한 잠자리를 제공하는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친환경 사회와 건강한 휴식 공간 마련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이날 조성한 탄소상쇄숲은 시민들이 심은 어린 묘목이 자라면서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그 흡수량을 산림청으로부터 인증받는 숲이다. 또한 이 숲은 다양한 생물의 서식처가 되고 토양의 침식을 방지하여 홍수나 산사태를 예방하며 심각한 기후변화가 일어나지 않도록 뜨거워지는 지구를 식혀주는 역할을 한다.

이브자리는 이날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을 지난 16일부터 23일까지 모집했으며 서울시와 이브자리 홈페이지에 등록된 사연을 통해 가족단위, 소모임 등 200팀(팀별 2~4명)을 선별했다.

한편 이브자리는 지난 해 11월 서울시와 산림탄소상쇄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본 협약에 따라 이브자리는 지금까지 조성한 2개의 탄소상쇄숲를 포함해, 2017년까지 탄소상쇄숲 4개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조성되는 탄소상쇄숲 4개소는 연간 총 34.5t/CO2, 30년간 이산화탄소 110톤을 흡수하는 효과가 있다. 이는 서울시민 1인당 9.5개의 종이컵을 줄이는 것과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 이브자리는 올해 1월 서울시로부터 지난해 3월 서울시 강동구 암사역사생태공원에 서울시 최초의 탄소상쇄숲을 조성한 공적을 인정받아 ‘꽃 피는 서울’ 유공자 표창을 받았다.

또한 이브자리는 1987년 10월 건강한 생활을 위한 친환경 조성이라는 취지 하에 이브랜드를 설립하였고, 매년 식목행사를 통한 육림활동 및 자연환경보존에 기여하고 있다. 이브랜드는 경기도 양평 칠보산에 위치해 있으며, 삼림욕장과 산림 체험관을 만들어 피로와 스트레스에 지친 직장인들에게 건강한 휴식처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이브랜드에서는 매년 전 임직원들의 식수활동 및 웰빙수면환경체험관을 운영하고 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