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story_com_20111118_110304

[홍슬기 기자] 고용노동부는 일자리창출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공감대 형성을 위해 2010년 최초로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을 선정했다. 그리고 지난 24일 ‘2014년도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을 선정·발표하였다.

100대 기업의 공통 특징은 ‘일자리 창출에 대한 CEO의 강한 의지’, ‘창조경제를 통한 기업성장’, ‘노사화합과 적극적 투자’와 ‘스펙초월, 능력중심 고용’이었으며, 취약계층 고용에도 많은 노력을 보였다. 또한 대부분 기업은 노사간 신뢰를 바탕으로 정년연장에 대비한 임금체계 개편, 시간선택제 일자리 확대, 일·학습병행제 등을 선제적으로 도입· 정착시켜 경영성과와 일자리 창출을 높였다.

총 4회 고용창출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넥센타이어(대표 강병중)는 국내 제조업체들이 원가 절감을 위해 중국·동남아로 이전하던 2010년 경남 창녕에 1조5천억원을 투자하여 최첨단 타이어 공장을 신설, 현재까지 1천개가 넘는 일자리를 만들었다.

넥센타이어는 노사화합을 통한 23년 연속 무분규 달성과 정년연장(55세→ 59세)형 임금피크제를 선제적으로 도입하여 장기근속 분위기를 조성하고 2018년까지 협력업체 포함 4천여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을 하고 있다.

현대카드는 직원들에 투자하고 있다. ‘11년 말부터 3년에 걸쳐 순이익이 감소하는 등 경영실적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683명의 파견 근로자를 직접 채용(14.8월-9월)하고 11~14년말까지 325명의 기간제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함으로써 고용 확대 및 임금 등 근로조건을 개선하였다.

9개 핵심직무별로 실력과 능력에 따라 채용 및 배치를 하는 등 능력중심의 채용시스템을 선도하고 사내 ‘커리어마켓’을 통해, 팀장 이하 모든 직원이 희망 직무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여, 능력중심의 자율적 경력개발을 운영했다. 최근 3년간 신규채용인원(2,614명)의 50%를 전문대졸/고졸인력으로 채용하였으며 특히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맞춤형 직무를 개발하여 현재까지 52명의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창출했다.

평화오일씰공업은 자동차 씰링(sealing) 부품의 65%를 공급하고 있는 기업으로 전원 정규직 운영, 남성근로자도 출산 및 육아 휴직 100% 사용토록 하는 문화 조성하였다.

선제적으로 정년을 연장(58→60세)하고 임금피크제를 도입(13.1월), 시간선택제 일자리로 29명이 근무하는 등 노사 상생의 문화 조성을 통해 ‘78년 노조 설립 이후 37년간 무분규 달성하였다.

케이티씨에스는 KT무선 상담업무를 담당하는 기업으로, 업체 최초로 재택근무를 도입(현 501명), 육아문제 해소를 위한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활성화하였다. 여성관리자가 전체관리자 중 73%(559명)에 이르는 등 가족친화적 근무환경을 조성하였고 품질혁신 및 고객가치 증대를 위한 상담인력과 신규사업 확대에 따른 운영인력 증가로 ‘14년도 근로자는 10,551명으로 전년대비 6.8% 증가하였다. 이러한 근무여건 개선과 경영혁신 노력으로 14년 매출액은 전년대비 11% 증가한 4,380억원에 이르렀다.

AVATEC은 액정평판 디스플레이 중견제조업체로 연구개발 투자와 공장 신·증축을 통해 꾸준히 일자리를 창출하였다. (10년말 151명 →13년 515명→’14년 559명) 전 직원 정규직 채용 및 지역 소재 특성화고, 전문대와의 산학협력을 통하여 학습근로자 55명 선발하는 등 능력중심 채용 선도하고 있다.(고졸자 비율 51.6%) 그 결과, 세계 최고 수준의 LCD패널식각 및 IPS패널코팅 생산기술력 보유하여 매출액도 12년 830억원에서 14년 1,176억원으로 급증하였다.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은 고용노동부 등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정기 근로감독 3년간 면제, 정기 법인세조사 선정 제외, 중소기업 신용평가 및 정책자금 우대뿐만 아니라 출입국 편의 등을 제공받게 된다.

이기권 고용노동부장관은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은 단순히 일자리만 늘린 것이 아니라 임금체계 개편, 시간선택제일자리, 능력중심 채용 등 스스로 고용노사 혁신을 통해 탁월한 일자리창출과 경영성과를 보인 노동시장 구조개선 선도기업이며, 미래세대를 포함한 국민행복시대를 여는 일자리 주역”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들 고용창출 우수기업 사례들은 노동시장 구조개선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 및 앞으로의 노동시장 개선의 시금석이 될 것” 이라면서 ”정부는기업들이 양질의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