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신한은행

[김아름 기자] 지난 20일 신한은행과 액센츄어 코리아, 퓨처플레이 및 데모데이가 함께 핀테크 스타트업(핀테크(Fintech)란, 금융을 뜻하는 파이낸셜(Financial)과 기술(Technique)의 합성어) 육성을 위한 전략적 제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을 통해 상생 기반의 핀테크 생태계를 조성하자는 취지로 마련되었으며, 각 업체는 신한금융그룹에서 추진하는 신한 ‘퓨처스 랩(Future’s Lab)’을 통해 협업 및 노하우를 공유하며 국내 핀테크 생태계 조성에 협력할 계획이다.

신한 퓨처스 랩은 핀테크 스타트업(Startup) 및 예비 창업자를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신한이 후원자 역할을 하게 되는 종합 맞춤형 육성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보유한 핀테크 스타트업 및 예비 창업자를 발굴하고, 전문가 멘토링을 통해 인프라·시설과 금융테스트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자금과 투자 등 종합적인 지원도 이뤄질 전망이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퓨처플레이는 기술기반의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에 강점을 지닌 국내 엑셀러레이터(육성전문기업) 선도기업이며, 액센츄어는 글로벌 컨설팅 회사로 금융 기술 혁신 업체들의 기술 개발 가속을 돕는 핀테크 이노베이션 랩 운영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퓨처플레이는 기술기반의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에 강점을 지닌 국내 엑셀러레이터(육성전문기업) 선도기업이고, 데모데이는 국내 스타트업 관련 최다 데이터베이스를 보유한 스타트업 포털 기업이다.

신한은행은 국내외 ICT 기업, 플랫폼 사업자, 핀테크 스타트업 기업과의 지속적인 업무제휴 및 협력을 통해 고객가치를 높일 수 있는 핀테크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고의 파트너사들이 기획단계부터 협업을 통해 전문적, 차별적인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구성할 계획이다”라며 “해외에 비해 국내 핀테크 생태계는 아직 부진한 상황이기 때문에 핀테크 스타트업이 압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