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society_staff01
[사진] LG전자 홈페이지

[현정은 기자] LG전자가 19일 구미 사업장에서 ‘2015년 라이프스 굿(Life’s Good) 봉사단’ 발대식을 진행했다.

‘라이프스 굿 봉사단’은 2010년 31개팀 480여명으로 첫 발족되었으며 올해는 85개 팀 760여명이 활동한다. 지난달 사내 포털 사이트를 통해 공모전을 진행하고 아이디어 참신성, 계획의 충실도 등을 검토해 봉사단이 최종 선정되었다. LG전자는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봉사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활동비로 팀 별 연간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라이프스 굿 봉사단(Life’s Good)’은 LG전자 임직원이 미술, IT등 본인들의 강점을 살린 재능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결성한 봉사단이다. 특히 올해는 프로보노(Pro Bono) 봉사팀 ‘라이프스 굿 봉사단 프로(Life’s Good Volunteers Pro)’를 신설해 운영한다.

‘라이프스 굿 봉사단 프로(Life’s Good Volunteers Pro)’는 전문 지식기술을 활용해 봉사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봉사팀은 IT, 통번역, 마케팅, 홍보, 디자인, 서비스 분야 등에 전문 기술을 보유한 임직원 약 30명으로 서울시 NPO(Non-Profit Organization) 지원센터와 협력해 1년간 사회공헌활동을 한다.

프로보노 봉사팀 이외의 ‘라이프스 굿’ 봉사단 임직원들은 ▲ 미혼모 대상 리본 공예 교실 운영 ▲ 노인, 장애인 대상 전통악기 연주회 개최 ▲ 스쿠버다이빙 기술을 활용한 지역사회 환경 정화 ▲ 장애인, 독거노인 대상 무료 집수리 등 개개인의 특기를 활용해 봉사활동을 펼친다.

LG전자가 임직원의 자발적 재능 기부에 초점을 맞춘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할 예정이다. LG전자 경영지원부문장 이충학 부사장은 “라이프스굿 봉사단의 가장 큰 의미는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진다는 점”이라며 “임직원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나눔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