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9281019_Xmj7wRlP_EAB8B0EC82AC-EC8398ED948C1

[이승균 연구원] 소셜벤처의 성장과 발전을 모색하고 연대와 소통으로 소셜벤처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목표 아래 ‘소셜벤처포럼’이 첫 발을 내디뎠다.

서울시 서울테크노파크, 벤처포트, 인덕대학교, 아스피린센터 등은 19일 서울시 노원구 아스피린센터에서 박기순 서울테크노파크 원장, 유인철 아스피린센터 센터장, 손광희 벤처기업협회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셜벤처포럼 창립을 선언하고 소셜벤처를 주제로 한 강연과 토론을 진행했다.

유 센터장은 축사를 통해 “소셜벤처포럼은 현재 우리 사회가 안고있는 문제와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조직”이라며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왜 소셜벤처여야 하는가?‘를 주제로 열린 기조강연에서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은 “대한민국이 지속가능한가에 대해 정말 심각한 질문을 던져야 할 때가 왔다. 사회통합지수가 낮은 나라중 선진국 진입에 성공한 예가 없다. 한국은 최하위권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정부주도식 사회적경제 육성정책은 생태계 형성을 어렵게한다. 혁신주도형 사회적기업이 필요한 시기다. 이것이 소셜벤처다. 노동중심적 사회적기업에서 소셜미션을 중심으로 하는 사회적기업으로 변해야 한다”며 소셜벤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기업은 순이익 극대화 대신 부가가치 창출을 목표로 해야 한다. 그래야 소셜미션과 가치창출을 혼합해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가 교환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다”며 “기업의 소셜펀드 투자를 CSR 활동으로 인정하도록 소셜임팩트지수 같은 다양한 평가지표를 준비해둬야한다”고 주장했다.

포럼 운영기관인 아스피린센터의 유 센터장은 이와 관련, “소셜벤처포럼은 창업이 어떤 가치와 의미를 지향하는지 널리 알리고 프로젝트 기반 창업을 돕는 역할을 해야한다”며 “또 대기업이 사회문제 해결에 뛰어들 수 있는 시장을 발견하고, 창업자의 아이디어를 더해 대기업 기술연구소 등이 제품화할 수 있도록 플랫폼 기반의 창업시스템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