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

[김효진 이도은 객원연구원] 지난 27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2014 대한민국 CSR 필름페스티벌이 열렸다. 지난 2012년 첫 선을 보인이래 3회째를 맞은 CSR 필름페스티벌에서는 처음으로 토크콘서트가 진행됐다. ‘Touch My CSR’이라는 주제로 유한킴벌리 대외협력팀 손승우 본부장, 아모레퍼시픽 CSV팀 김태우 매니저, 스타벅스 사회공헌팀 정효주 매니저, 미리내 운동본부 김기성 사무국장, 코스리 손동영 소장이 패널로 참석해 각 기업별 CSR 활동 상황을 공유하고 CSR의 실패와 성공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토크콘서트는 개그맨이자 모발나눔콘서트(모나콘)를 통해 사회적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오종철 씨의 사회로 진행됐다. 패널로 참석한 실무자들의 기업별 CSR 활동 영상을 각각 시청한 후, 패널들은 CSR활동 상황과 더불어 실무 현장에서 CSR 활동의 어려움을 소개하고 개선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주요 내용을 Q&A 형식으로 요약한다.

Q: 각 기업별 영상에 담긴 CSR 활동에 대해 간단히 소개하자면?
김태우 매니저 : 아모레퍼시픽이 이번에 출품한 영상에는 공병 트리를 통한 CSR 활동이 담겨있다.대부분의 사람들은 화장품 공병을 분리수거하거나 쓰레기로 생각해 버린다. 그러나 화장품 회사들은 소비자로부터 공병을 회수하고 있으며, 공병을 가져다 준 소비자에게는 그에 합당한 보상을 제공해주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또한, 공병을 가져다주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화장품 구매에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제공함으로써 공병의 회수율을 높이고 있다. 사실, 이전에는 공병을 수거하는 데에만 집중했지, 수거된 공병이 어떻게 사용되는지 보여주지 못했다. 그 이유는 재활용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공병에 빛을 담아 트리로 만들어 공병이 어떻게 사용되는지를 대중들에게 보여주었다. 이러한 내용이 영상에 담겨있다.

정효주 매니저 : 스타벅스는 지난 2013년부터 출산과 육아 등의 이유로 경력이 단절된 퇴직 직원들에게 재취업의 기회를 제공하는 리턴맘 재고용 프로그램을 진행해 오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재취업이 된 직원들은 하루 4시간씩 주 5일만 근무를 한다. 정규직 보장은 물론 상여금을 비롯해 성과급, 의료비, 학자금 지원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또 심리상담 프로그램이나 워킹맘 조기 적응 안정화 프로그램을 통해 성공적으로 업무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 리턴맘 재고용 프로그램의 목적은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이 재취업을 해 일과 삶의 밸런스를 찾고 충분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것에 있다. 이번에 출품된 영상에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벅스로 돌아온 리턴맘 바리스타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손승우 본부장 : 사회문제 해결과 더불어 비즈니스의 기회도 함께 창출하는 CSV 활동의 일환으로 유한킴벌리는 고령화 문제에 초점을 맞춰 시니어 일자리 창출과 소기업 육성을 연결시키는 활동을 2년 전부터 추진해 오고 있다. 고령화 문제가 사회적으로 심각해지고 있는데, 시니어라는 인적 자원을 활용해 시니어들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다양한 일자리 모델을 확산해 시니어들의 경제 활동 뿐만 아니라 시니어 산업 성장을 촉진시키고자 노력하고 있다. 또 엑티브시니어 캠페인을 통해 시니어가 경제 활동의 주체가 될 수 있다는 사회적 공감을 형성하고자 한다. 이러한 내용이 출품한 영상에 담겨져 있다.

김기성 사무국장 : 이 영상은 경기도 시흥시에 위치한 국수 가게에서 있었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폐지를 수거하시는 할머니가 2000원짜리 국수조차 드시지 못하는 사실을 접하고, 전국 각지의 많은 시민들이 미리내 운동본부를 통해 국수 값을 미리 내주어 어려운 노인 분들이 국수를 마음껏 드실 수 있게 되었다. 현재, 시흥에 위치한 국수 가게에는 미리 지불된 국수의 양이 약 2300개에 달하며, 시흥에 거주하는 폐지를 주우시는 노인 분들이 걱정없이 끼니를 해결하고 계시다. 이처럼 미리내 운동 본부는 어려운 이웃들을 발견, 지역 사회 내 가게의 도움을 통해 소비자들이 가치 있는 소비를 할 수 있게 함으로써 나눔 문화를 확산해 나가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내용이 영상에 담겨져 있다.

Q: 필름페스티벌이 올 해로 3회째를 맞았는데, CSR 영상의 발전이나 차별성이 느껴지는가?
손동영 소장 : 필름페스티벌의 취지는 영상을 통해, 사회 각층이 어떻게 책임 활동을 하고 있는지 함께 나누는 것이다. 사실, 필름페스티벌 첫 회 영상들은 주로 봉사활동, 즉 자선의 의미가 주를 이뤘다.하지만 작년부터 영상의 소재들이 CSR 측면에서 깊이 있게 확장되었다. 소재의 확장을 통해, 기업들의 CSR 활동 내용을 다양하게 볼 수 있었으며, 공감대 또한 깊어졌다.

Q: 이번 CSR 페스티벌을 통해, 다른 기업들의 영상을 본 소감은?
김기성 사무국장 : 경력 단절 여성들에게 재취업의 기회를 제공하는 스타벅스의 리턴맘 프로그램이 생산적인 CSR 활동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 아모레퍼시픽의 공병을 활용한 재활용 활동을 보며, 아름다움을 덧입힌 CSR 활동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페스티벌에 출품된 기업의 영상을 통해 CSR의 다양한 활동을 나누고 더 나아가 CSR 활동의 영감을 불러일으킨 것 같다.

김태우 매니저 : 출품된 각각 기업의 영상을 보면서, CSR 활동의 협업 가능성을 생각해 보았다. 사실, 현재 아모레퍼시픽이 수거한 공병의 양은 648톤에 이른다. 대부분의 공병은 유리이기 때문에, 이를 활용하여 예술 작품을 만들거나 창의적으로 만들고자 하는 기업 또는 대중에게 무상으로 제공할 수 있다. 이러한 일을 통해 협업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손승우 본부장 : 1997년부터 CSR 부서에서 활동해 왔는데, 오늘 이 자리를 빌어 다양하고 의미 있는CSR 활동이 많아졌다는 걸 몸소 느꼈다. 다양한 사회 문제들에 접근하는 CSR 활동이 많아졌을 뿐 아니라, CSR에 대한 생각과 의미도 확대된 것 같다.

Q: 영상 이외에, 어떠한 사회 책임 활동을 하고 있는지?
손승우 본부장 : 유한킴벌리는 1997년 IMF 외환위기 시점부터 실직자들과 함께 숲 가꾸기 활동을 실시해왔다. 그리고 전국 학교를 대상으로 ‘학교 숲 만들기’라는 프로젝트를 10년 이상 해왔다. 또 사회 내 고령화 문제가 심각해짐에 따라, 시니어들의 일자리 창출과 비즈니스를 접목하여 공유가치를 창출해 내는 CSV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김태우 매니저 : 아모레퍼시픽은 ‘여성과 환경, 문화, 생태’라는 키워드 안에서 CSR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그 중에서 ‘환경’이라는 분야 안에서의 활동을 이야기하고 싶다. 앞서 영상을 통해 소개된 공병 수거는 2009년부터 시행되었다. 그런데, 이 공병 수거의 최종 목표는 수거된 공병이 다시 화장품 병으로 사용되는 것이다. 단순히 공병을 수거하는 데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재활용을 통해 제품의 라이프사이클에 책임을 지고 싶다.

정효주 매니저 : 지역사회의 동반 성장과 함께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해, 재능기부카페를 지원하여4호점까지 열었다. 스타벅스는 이 카페에 무료로 커피 기계를 제공하고, 협력사들과 함께 인테리어를 비롯해 설비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스타벅스 바리스타들이 가지고 있는 커피 기술 및 운영 노하우를 전달하여 지역사회에 도움을 주고 있다. 그리고 스타벅스는 전국에 700여개에 달하는 매장을 가지고 있기에, 이 매장을 접점으로 다양한 지역사회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4필름페스티벌] 토크콘서트 현장(1)
[2014필름페스티벌] 토크콘서트 현장(2)
[2014필름페스티벌] 토크콘서트 현장(3)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