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상품의 질, 소비 목적, 브랜드에 따라 다양한 커피상품들이 등장하는 가운데 공정무역 커피는 윤리적 소비를 외치며 커피시장의 한 켠을 지키고 있다. 코스리는 ‘아름다운커피’ 이혜란 옹호사업팀 대외협력담당 간사와 서면인터뷰를 통해 아름다운커피, 아름다운커피의 공정무역 커피상품 등을 주제로 속깊은 대화를 나눴다.

Q. 한국 소비자들의 ‘집커피’, ‘인스턴트커피’ 소비가 늘고있다. 커피 프랜차이즈와 집커피의 소비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공정무역커피 소비시장은 어떠한지? 사실 공정무역 커피를 낯설어하는 소비자에게 공정무역커피는 왠지 비쌀 것 같다는 인상을 준다. 질은 좋을 수 있으나 제품의 접근성이 낮고 가격이 높을 듯한 이미지다. 이는 공정무역 커피 시장의 확대에 장애물로 여겨진다. 이를 타파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A. 공정무역 커피 시장은 일반시장의 구조를 바꾸는 운동이므로 일반커피시장의 흐름과 다르지 않다. 더군다나 커피는 기호식품이므로 불경기에 따른 소비침체와 소비자의 선호도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그러나 소비자들의 시선도 변하고 있다. 구매를 단순히 ‘내가 물건을 사는 것’으로만 보지 않고, ‘우리를 위한 활동 중 하나’라고 생각하는 추세다. 공정무역이나 ‘윤리적 소비’에 관심이 확대된 것도 그런 이유 중 하나라 생각한다.

더구나 공정무역 커피의 품질이 낮다거나 가격이 비싸다는 생각은 편견에 가깝다. 아름다운커피 유기농 커피원두 제품은 200g에 1만2000원이다. 이 가격은 200g에 1만2000원에서 2만원대인 유사한 스펙의 일반제품들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있는 편이다. 커피 제품이 모두 유기농임을 고려할 때, 비슷한 품질의 타 제품군에 비해 비싸지 않은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다. 유기농, 아라비카, 100% 저지방 등 고급 제품들중 오히려 상당히 저렴한 가격대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

4bf8b0f3d0984d2f86fec3874c1d3b86_5ynaLysD84d3yiJZEzW

품질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아름다운커피는 커피 업계에서 그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그러나 일부 제품에서 품질에 다소 기복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소기업이다 보니 대기업에 비해 연구개발과 블렌딩 역량이 부족하고 생산지의 관리 인프라 또한 상대적으로 열악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생산자와 아름다운커피는 품질 향상을 위해 꾸준히 함께 노력하고 있다. 2011년부터 현지에서 커피품질향상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2012년부터는 한국에 자체 커피연구소를 설립해 생두 상태와 각 제품에 최적화된 로스팅과 블렌딩을 연구하고 있다. 또 ‘커피스트’의 조윤정, ’날으는 바리스타’의 심재범 등 외부전문가들과 협업해 생산지 현지교육을 실시하고 조언을 얻고 있다.

Q. 일반 소비자들에게 소개해 줄, 공정무역커피산업 이슈는?
A. 공정무역 커피산업에 국한하기 보다는 공정무역이 당면한 도전들이나 공정무역 이슈로 범위를 넓혀 이야기하고 싶다. 생산자, 소비자, 구매자 사이에서 공정무역이 확산됨에 따라 생산자들을 위해 더 많은 기회와 더 좋은 생활조건을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은 공정무역 지지자들 사이에서 일치한다. 그럼에도 그것을 실현하는 데 있어 가장 좋은 방식이 무엇인지는 항상 많은 이견이 존재한다.

‘기존의 공정무역을 개선하는 것이 우선인가’, 아니면 ‘대안적 모델을 발전시키는 것이 우선인가’가 그 첫 번째 이슈다. 기존의 대기업들이 사업하는 방식을 바꾸도록 유도해 공정무역 운동의 잠재력을 최대로 이끌어낼 것인가. 아니면 대안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다국적 및 주류 기업들의 시점점유율을 빼앗아오고, 기업들이 공정무역 기준을 받아들이는 압력을 느끼도록 하는게 더 좋은 방법일까. 또 공정무역의 가격과 기준을 어떻게 결정할 것인가. 유사한 개념의 ‘윤리적 소비’ 인증들과 관계는 어떻게 가져갈 것인가. 다양한 고민들이 있다. 공정무역이 정말 기존 무역구조를 바꿀 수 있을까 하는 거시적 이야기도 있다.

전 세계 농민 모두는 공정한 임금을 받을 권리가 있다. 기업들은 그들의 공급사슬을 착취해서는 안되며, 저개발국 아이들도 너무 적은 돈을 받고 일하지 않아야한다. 무엇보다 확실한 건 어떤 제품 생산과정에서 저개발국 농민들에 대한 착취와 아동노동이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안다면 그 제품을 구매하기 어렵다. 공정무역은 이런 불평등에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현재의 대안임에 분명하다. 더 많은 도전과 이슈를 해결하며 공정무역이 다른 효과적인 프로그램을 제안하거나 다른 운동섹터에서 그 대안이 나온다면 공정무역의 모습도 변할 것이다. 그때까지는 더 많은 생산자에게 공정무역의 혜택으로 더 나은 삶을 누리도록 노력하는 것이 공정무역 운동 혹은 산업분야에 있는 사람들이 활동해야 할 이유다.

의견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